•  


初等生 따라다니며 性關係 要求한 30代…警察 눈썰미에 ‘덜미’ | 채널A 뉴스
初等生 따라다니며 性關係 要求한 30代…警察 눈썰미에 ‘덜미’
[채널A] 2022-05-17 19:4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初等學生을 따라다니며 성관계를 要求한 30대 男性이 붙잡혔습니다.

김지윤 記者가 報道합니다.

[리포트]
한낮의 住宅街.

검정 帽子를 쓴 30대 男性이 電話를 걸며 골목길로 들어갑니다.

30分이 지난 뒤 男性이 뛰어서 달아납니다. 

暫時 뒤 警察車 두 臺가 비상등을 깜빡이며 도착하고 경찰관이 이곳저곳을 수색합니다.

初等學生으로부터 성범죄 申告價 警察에 接受된 건 지난 13日 낮 12時 45分쯤.

被害者가 "SNS 채팅으로 알게 된 성인 男性이 자꾸 性關係를 要求한다"고 신고한 겁니다.

[目擊者]
"男子는 遮斷器 쪽에 서 있어서 핸드폰을 보고 있었고 女子도 이제 밑에서 올라왔는데. 남자가 갑자기 잡아당긴 건지 때린 건지 이러면서 도망가고 女子는 쫓아가고."

男性은 주택가 골목길에서 초등학생 被害者를 만나 수차례 性關係를 要求했고 피해자가 경찰에 申告하자 달아난 겁니다.

警察은 CCTV에 찍힌 남성의 動線을 追跡해 신고 接受 38分 만에 30대 男性을 붙잡았습니다.

男性은 犯行 場所 隣近의 自身의 집에서 다른 옷으로 갈아입고 숨어 있었습니다.

男性은 혐의를 否認했지만 경찰관의 눈썰미를 피해가진 못했습니다.

被害者가 보여준 사진 속 男性의 슬리퍼와 집 玄關에 있던 슬리퍼가 같다는 點을 알아챈 겁니다.

繼續된 追窮에 남성은 結局 犯行을 認定했습니다.

警察은 남성이 被害 學生과 성관계를 맺은 事實을 確認하고 未成年者議題强姦 嫌疑로 불구속 立件했습니다.

또 犯行 過程에서 폭행이나 脅迫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豫定입니다.

채널A 뉴스 김지윤입니다.

映像取材 : 임채언
映像編輯 : 김문영

김지윤 記者 bond@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購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再生目錄

20/24 連續再生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쏠_0224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폭염 속 남부 소나기…주말동안 제주 장맛비 [날씨]來日 暴炎 속 南部 소나기…週末동안 濟州 장맛비
신한쏠_0628
地域別 채널番號 京畿 구리/河南/驪州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 2020-3100
公知事項 +
(株)채널에이 代表理事: 金在鎬 住所: 서울特別市 鍾路區 淸溪川路 1 (03187) 代表電話: (02)2020-3114 視聽者相談室: (02)2020-3100
事業者登錄番號: 101-86-62787 附加通信事業申告: 022357號 通信販賣業申告: 第2012-서울鍾路-0195號
移動 移動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