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訓鍊 봐주기는커녕… 위성우 監督 첫날부터 高喊”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스포츠

“訓鍊 봐주기는커녕… 위성우 監督 첫날부터 高喊”

入力 2022-06-28 03:00 업데이트 2022-06-28 03:09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우리銀行 移籍 WKBL 스타 김단비
전주원 코치도 “베테랑 禮遇”
移籍 說得하며 안심시켰지만 슈팅 前 나쁜 習慣 等 知的 洗禮
“이러려고 팀 옮겼네” 싫지 않아
박지수의 KB스타즈 세다지만 우리 라인업度 正말 탄탄해져…정말 잘해보자’ 意欲으로 똘똘
15年間 몸담았던 신한은행을 떠나 우리銀行에 入團한 김단비價 27日 서울 城北區 팀 體育館에서 등番號 23番이 달린 유니폼을 입은 채 포즈를 取했다.신한은행 時節에는 줄곧 등番號 13番을 달았던 김단비는 “13番은 젊은 時節 追憶으로 남기고 새로운 마음으로 出發한다는 뜻으로 國家代表팀에서 달았던 등番號 23番을 選擇했다”고 말했다. 안철민 記者 acm08@donga.com
지난달 2日 女子프로籠球 看板스타 김단비(32)가 신한은행에서 우리은행으로 팀을 옮긴다는 消息이 알려졌을 때 팬들뿐 아니라 農具契에서도 다들 놀라워했다. 2007∼2008시즌부터 15시즌을 新韓銀行에서만 뛰어온 프랜차이즈 스타가 팀을 옮긴다는 것도 ‘깜짝 뉴스’였지만 移籍하는 팀이 위성우 監督(51)李 指揮하는 우리銀行이라 더욱 그랬다. 位 監督은 選手들 입에서 단내가 날 程度로 訓鍊을 많이 시키는 指導者로 有名한데 30代를 넘긴 스타 選手가 苦生길을 自處한다는 얘기가 있었다.

“오랫동안 한 팀에서 ‘絶對的’ ‘象徵的’ 存在라는 얘기를 들으면서 選手 生活을 하다 보니 安易해지는 내 모습을 보게 됐고 그래서 苦悶이 많았다.” 27日 서울 성북구의 우리銀行 體育館에서 만난 김단비는 팀을 옮기게 된 契機를 說明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러던 中에 저를 잘 아는 위 監督님과 전주원 코치님(50)李 저를 願한다고 해서 移籍을 決心했다”고 말했다. 同甲내기인 우리銀行 슈터 박혜진(32)도 “選手 生活 마지막을 함께 해보자”고 說得했다고 한다.

位 監督은 김단비價 프로에 데뷔할 當時 新韓銀行 코치였다. 우리銀行 監督으로 자리를 옮기기 前인 2011∼2012시즌까지 김단비를 指導했다. 前 코치는 김단비 데뷔 當時 新韓銀行의 古參 選手였다. 둘은 신한은행에서 選手로 네 시즌을 함께 뛰었다.

位 監督의 酷毒한 訓鍊量을 김단비價 모를 理 없다. 位 監督은 김단비 迎入에 功을 들일 當時에 ‘내가 설마 베테랑인 너한테까지 그렇게 訓鍊을 시키겠느냐’며 安心을 시켰다고 한다. 位 監督의 ‘靈魂의 單짝’ 前 코치도 옆에서 거들었다. 김단비價 우리銀行 유니폼을 입고 난 뒤엔 어떻게 됐을까.

“두 발을 11字로 (나란히) 놓으라고!” 김단비價 우리은행으로 移籍한 뒤 첫 팀訓鍊을 한 14日, 體育館에선 이런 高喊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韓國 女子籠球를 代表하는 看板슈터 김단비의 姿勢 하나하나를 위 監督이 指摘한 것이다. 김단비는 “옆에 있던 前 코치도 슛을 던지기 直前의 나쁜 習慣을 指摘하셨다”고 했다. 位 監督과 前 코치의 指摘이 連發로 쏟아졌지만 김단비는 싫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내가 이러려고 팀을 옮긴 거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웃음이 나더라”고 했다. 한 팀에서 오랫동안 스타 選手로 지내며 安易해지던 自身의 모습에 苦悶이 많았는데 이를 單番에 날려주는 듯했기 때문이다. 김단비는 “前 코치님이 具體的으로 어떤 部分을 指摘했는지는 祕密”이라며 “새 시즌이 되면 完璧하게 바로잡은 모습을 보여 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 KB스타즈는 旣存의 박지수(24·센터)에 自由契約選手(FA) 강이슬(28·포워드)을 迎入해 3年 만에 統合優勝을 했다. 챔피언 決定戰에서 KB스타즈에 내리 세 판을 敗한 우리銀行은 김단비 迎入에 成功하며 슈퍼팀을 構成해 KB스타즈에 雪辱할 準備를 했다. 지난 시즌 平均 得點 2位(19.33點), 리바운드 3位(8.75個), 도움 8位(4.13個)를 한 김단비에 박혜진, 朴志玹(22·以上 가드), 金正恩(35·포워드), 崔怡샘(28·센터)으로 이어지는 탄탄한 主戰 라인업을 갖출 수 있게 됐다. 김단비는 “攻擊뿐 아니라 守備까지 잘하는 選手들이다. 우리끼리도 ‘언제 또 이런 멤버로 팀을 짤 수 있겠느냐’면서 한番 해보자는 意欲이 剛하다”고 했다.

김단비는 “籠球공을 놓는 그 瞬間까지 ‘正말 잘하는 選手’라는 말을 듣는 게 꿈이다. 그러려면 古參 選手라도 訓鍊이든 뭐든 熱心히 해야 한다”며 “오로지 팀 優勝만이 目標”라고 말했다.

김배중 記者 wanted@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