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國洋弓 亦是 ‘世界 最强’…리커브 男女 團體戰 나란히 ‘금’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스포츠

韓國洋弓 亦是 ‘世界 最强’…리커브 男女 團體戰 나란히 ‘금’

入力 2022-05-22 11:26 업데이트 2022-05-22 12:13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22日 午前 光州 光山區 光州女子大學校에서 열린 ‘光州 2022 現代 洋弓월드컵’ 리커브 女子 團體戰에서 安山, 최미선, 이가현 洋弓 國家代表가 金메달을 獲得하고, 은·동메달 選手들과 記念寫眞을 찍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大韓民國 洋弓 選手團이 2022 光州월드컵 리커브 男·女 團體戰에서 나란히 金메달을 목에 걸며 世界最强의 位相을 다시 한番 드높였다.

洋弓 리커브 男女 代表팀은 22日 午前 光州 光山區 光州女子大學校 特設競技場에서 열린 2022 洋弓월드컵 2次 大會 決勝에서 各各 이탈리아와 獨逸을 相對로 勝利를 거뒀다.

먼저 競技韓 女子部는 최미선, 安山, 이가현 選手로 構成됐다. 選手團은 獨逸과의 對決에서 세트포인트 5-1(55-55 56-54 57-53)로 가볍게 勝利했다.

최미선 選手는 競技 直後 共同取材區域(믹스트존)에서 記者들과 만나 “우리나라에서 열린 國際大會인 만큼, 主催國 選手로서 더 緊張했었다”며 “그러나 그만큼 觀衆이 많이 와서 應援해주셨다. 優勝은 應援 德分이다”라고 所感을 밝혔다.

이어 “緊張하고 出戰했지만 다른 選手들에게 ‘이것이 바로 大韓民國의 洋弓이다’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며 “함께 競技韓 安山 選手와 이가현 選手도 苦生했다. 고맙다”고 덧붙였다.

安山 選手는 “競技始作 前까지 緊張이 컸다. 應援해주신 분들의 목소리가 많이 依支가 됐다”며 “홈그라운드 競技는 時差가 없고 中繼權이 韓國에 있는 德分에 많은 市民들의 關心이 모인다. 特히 母校에서 競技가 열리니 더 熱心히 해야겠다는 覺悟로 出戰했다”고 밝혔다.

勝利 要因에 對해서는 ‘集中力’을 꼽았다. 安 選手는 “最大限 相對方 選手를 神經 안 쓰고 저희끼리 웃으면서 臨한 것이 勝利 理由라고 생각한다”며 “團體로 5點만 獲得하면 끝나는 競技였다. 繼續 ‘조금만 더 잘 쏘자’, ‘點數를 차근차근 獲得하자’고 서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진 男子部 決勝에는 김우진, 이우석, 김제덕으로 構成된 選手團은 이탈리아를 相對로 세트포인트 6-0(59-53 58-57 57-51) 完勝을 거뒀다.

22日 午前 光州 光山區 光州女子大學校에서 열린 ‘光州 2022 現代 洋弓월드컵’ 里커브 男子 團體戰에서 김제덕, 김우진, 이우석 洋弓 國家代表가 金메달을 獲得하고 記念寫眞을 찍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에이스 金祐鎭이 첫 走者로 나서서 6發 中 5發을 10點에 명중시켰다. 김제덕度 4次例 10點을 獲得하며 제 몫을 다했다.

김우진 選手는 “처음 16强 때부터 決勝까지 스코어가 마냥 좋았던 것은 아니었다”며 “앞에서 10點을 넣어주면, 後輩들이 좀 負擔을 덜고 便하게 쏠 것 같아서 유난히 集中하고 쐈다. 結果가 좋아서 多幸”이라고 所感을 밝혔다.

이어 “韓國에서 열린 競技라서 觀客 분들도 참 많이 와주셨다. 觀客들께 기쁨을 드릴 수 있어서 기뻤고, 저 亦是도 올 시즌 첫 競技인 월드컵에서 좋은 成跡을 거둘 수 있어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이우석 選手는 “豫選에서 올라오는 게 힘들었다. 特히 8講을 劇的으로 이겼는데 김우진 選手가 앞에서 10點을 마구마구 꽂아줘서 便하게 쏜 것 같다”며 “當時 김제덕 選手가 3番에 처음 配置된 것이라 緊張을 많이 했다. 제덕이價 緊張하니 제가 더 集中해서 쐈다. 서로 도우며 京畿했다”고 팀워크를 勝利要因으로 꼽았다.

이 選手는 도쿄 올림픽에 出戰하지 못했던 아쉬움을 털어 놓으며 特히나 이番 大會 優勝의 所感이 더 남다르다고 評價했다.

이우석 選手는 “도쿄올림픽 때 다른 選手들 競技를 보며 刺戟을 많이 받았다. 그것을 養分 삼아서 그 狀況에 安住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따라잡으려고 더 熱心히 訓鍊했다”고 말했다.

이어 “3年 만에 出戰한 월드컵에서 優勝해서 기쁘다. 다음 월드컵은 파리인데 거기서도 優勝할 수 있도록 最善을 다해 準備하겠다”고 덧붙였다.

막내 김우진 김제덕 選手는 “勝利 後 꼭 세레모니가 하고 싶어서 兄들을 說得했다. ‘파이팅’의 意味를 담았다”며 “恒常 最善을 다해 競技 中間마다 ‘파이팅’을 외친다. 오늘은 特히 韓國에서 競技가 열렸고 觀客들이 지켜봐주셔서 더 힘내서 景氣했고, 즐겁게 마무리했다”고 所感을 밝혔다.

한便 團體戰 優勝을 거머쥔 大韓民國 選手團은 이날 午後 열리는 個人展에서 다시 한番 金메달에 挑戰한다.

女子部에는 최미선·이가현 選手, 男子部에는 김우진·이우석 選手가 準決勝에 進出한 狀態다.

(光州=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