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그린度 힘들다” 고개숙인 皇帝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스포츠

“온그린度 힘들다” 고개숙인 皇帝

入力 2022-05-21 03:00 업데이트 2022-05-21 04:49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우즈 PGA챔피언십 컷脫落 危機
1R 버디 出發했지만 共同99位
같은 條 매킬로이는 5언더 先頭
“짜증 나는(frustrating) 하루였다.”

‘골프 皇帝’ 타이거 우즈(47·美國·寫眞)는 負傷 復歸 後 出戰한 두 番째 公式大會人 美國프로골프(PGA)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치고 이렇게 말했다. 大會 첫날 그의 競技力과 成跡을 한마디로 나타내는 表現이다.

우즈는 20日 美國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시즌 두 番째 메이저大會 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4打로 不振했다. 全體 156名 中 共同 99位로 첫날 競技를 마친 우즈는 컷脫落 危機에 놓였다. 交通事故 負傷 以後 復歸戰이었던 지난달 마스터스 첫날 우즈는 1언더파로 共同 10位를 했고 最終 共同 47位로 大會를 마쳤다.

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우즈는 드라이버 平均 距離 346.4야드(最大 353야드)를 記錄했고 페어웨이 安着率度 71.43%로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그린 的中率이 38.89%로 低調했다. 우즈는 “드라이버샷은 괜찮았는데 아이언 샷이 좋지 않아 功을 (홀) 가까이 붙이지 못했다”며 “버디는커녕 그린 위에 공을 올려놓기 바빴다”고 했다.

10番홀(파4)에서 競技를 始作한 우즈는 첫홀부터 버디를 잡았고 14番홀(파3)에서도 約 4m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出發은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15番홀에서 첫 보기를 한 뒤로 後半部 9個 홀에서 5番이나 보기를 하는 동안 버디는 1番에 그치면서 무너졌다. 우즈는 “골프를 치지 않을 땐 괜찮은데 다리에 무게를 실으면 如前히 다리가 아프다”면서 “出發은 좋았는데 繼續 이어가지를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우즈와 같은 組에서 競技를 한 로리 매킬로이(33·北아일랜드)는 5언더파 65打를 記錄하며 單獨 先頭로 첫날을 보냈다. 매킬로이는 2012年과 2014年에 이어 이 大會 세 番째 優勝을 노린다. 世界 랭킹 1位이자 지난달 시즌 첫 메이저大會 마스터스에서 優勝한 스코티 셰플러(26·美國)는 1오버파 71打로 共同 38位다. 지난週 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 大會에서 2連霸를 達成한 이경훈(31)은 1언더파 69打로 韓國 選手 中 가장 높은 共同 16位를 記錄했다.


김동욱 記者 creating@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