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시 필드에 선 ‘皇帝’ 우즈 “나는 더 剛해질 것”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스포츠

다시 필드에 선 ‘皇帝’ 우즈 “나는 더 剛해질 것”

入力 2022-05-18 10:59 업데이트 2022-05-18 10:59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지난달 마스터스를 通해 1年2個月 만에 필드로 돌아온 ‘皇帝’ 타이거 우즈(美國)는 以後 딱 하루만 쉬었다.

하루를 除外한 나머지 날들은 事故 前의 좋았던 感覺을 되찾기 위한 努力들로 채웠다.

19日(韓國時間) 美國 오클라호마주 털사 서던 힐스CC에서 開幕하는 PGA 챔피언십을 通해 다시 한 番 모습을 드러내는 우즈는 18日 大會 公式 記者會見에 參席해 “마지막으로 뛴 大會(4月 마스터스)보다 좋아졌다. 그동안 熱心히 運動했다”고 紹介했다.

우즈는 지난해 2月 車輛 顚覆 事故로 오른쪽 다리를 크게 다쳤다. 選手 人生 最大 危機 속 우즈는 힘겨운 再活을 거쳐 마스터스를 통해 復歸했다.

83番째 PGA 투어 優勝과 16番째 메이저大會 타이틀을 期待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아직 우즈가 完全히 正常을 찾은 것은 아니다.

우즈는 “나는 如前히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大衆의 생각처럼 쉬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그래도 좀 더 나아진 것 같다. 예전보다 좀 더 오랜 期間 練習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當場 이番 大會에서는 어렵더라도 우즈는 반드시 예전의 威容을 되찾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如前히 아플 것이고, 걷는 것은 挑戰이 될 것”이라는 우즈는 “나는 더 剛해질 것이다. 가까운 未來에 그렇게 될 것”이라고 約束했다.

우즈는 이番 大會 1,2라운드에서 로리 매킬로이(北아일랜드), 조던 스피스(美國)와 同伴 라운드를 치른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