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서와, 外國人 監督은 처음이지”…낯설지만 期待 가득한 韓國 핸드볼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스포츠

“어서와, 外國人 監督은 처음이지”…낯설지만 期待 가득한 韓國 핸드볼

入力 2022-05-16 16:21 업데이트 2022-05-16 16:2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프레이타스 男子 핸드볼 代表팀 監督(왼쪽)과 강전구(大韓핸드볼協會 提供)ⓒ 뉴스1
韓國 핸드볼에 外國人 監督 時代가 열렸다. 史上 처음으로 外國人 司令塔의 調鍊을 받게 된 핸드볼 代表팀 選手들은 낯선 狀況에서도 先進 핸드볼을 배울 수 있게 됐다며 期待感을 표했다.

大韓핸드볼協會는 16日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그랜드홀에서 홀亂刀 프레이타스(포르투갈) 男子 代表팀 監督과 킴 라스무센(덴마크) 女子 代表팀 監督의 就任 記者會見을 進行했다. 韓國 핸드볼 歷史上 外國人 指導者가 代表팀을 指揮하는 것은 이番이 처음이다.

韓國 핸드볼은 最近 國際大會에서 뚜렷한 成果를 내지 못하는 等 어려운 時間을 보내고 있다. 男女 代表팀 모두 새로운 轉換點이 必要하다는 안팎의 指摘이 이어졌다.

이에 變化의 必要性을 느낀 大韓핸드볼協會는 지난 9日 男女 代表팀에 外國人 司令塔을 選任했다. 旣存 韓國 핸드볼의 長點에 海外 핸드볼의 長點을 融合해 世界舞臺에 挑戰하겠다는 計劃이다.

킴 라스무센 代表팀 監督(오른쪽)과 오사라(大韓핸드볼協會 提供)ⓒ 뉴스1
이날 記者會見에 男女 選手 代表로 同席한 강전구(두산)와 오사라(慶南開發公社)는 外國人 監督 選任에 對해 큰 期待感을 나타냈다.

오사라는 “外國人 監督의 指導를 받게 돼 榮光인데 韓國 핸드볼이 跳躍할 수 있는 契機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强戰構圖 “새 監督님이 유럽 스타일로 指揮할 것 같아 期待가 크다”면서도 “그렇다고 너무 유럽 스타일에 置重하지 말고 韓國 핸드볼을 重點으로 指導해주셨으면 좋겠다”는 具體的인 바람을 나타내기도 했다.

두 選手에게 外國人 指導者는 낯설 수밖에 없다. 言及했듯 外國人 監督 選任은 韓國 핸드볼 歷史上 처음 試圖된 作業이다. 代表팀은 勿論 國內 핸드볼리그에도 外國人 司令塔은 없다.

강전구는 “(프레이타스 監督과) 親해지고 싶은데 言語가 다르니까 (疏通하기가)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다. 事實 이 部分이 걱정도 된다”고 選手로서의 率直한 속내를 告白하기도 했다.

誤死라는 外國人 司令塔에게 가장 먼저 가르쳐주고 싶은 韓國말이 무엇이냐는 質問에 곧바로 “‘나 여기 아프다’는 말을 알려주고 싶다”고 말해 周邊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라스무센 監督은 通譯을 통해 傳해 듣고는 “맞는 말”이라고 맞장구를 쳤다.

한便 김진수 大韓핸드볼協會 副會長은 “지난해 10月 外國人 監督을 選任하겠다고 發表한 뒤 많은 사람들의 努力으로 이렇게 選任을 完了하게 됐다”면서 “많이 바뀔 韓國 男女 핸드볼 代表팀에 應援과 關心을 付託드린다. 選任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繼續해서 努力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