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7位에게 쏟아진 拍手…‘皇帝’ 타이거 우즈가 돌아왔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스포츠

47位에게 쏟아진 拍手…‘皇帝’ 타이거 우즈가 돌아왔다

入力 2022-04-11 10:45 업데이트 2022-04-11 10:45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골프 皇帝’ 타이거 우즈(美國)가 復歸戰에서 可能性을 보여주면서 골프팬들에게 拍手를 받았다.

우즈는 11日(韓國時間) 美國 조지아州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美國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大會 마스터스 토너먼트 最終 라운드에 出戰했다.

4라운드에서 6오버파 78打를 친 우즈는 最終合計 13오버파 301打를 記錄해 共同 47位로 大會를 마쳤다.

우즈는 3, 4라운드에서 모두 6오버파 78打를 記錄했다. 이는 自身의 마스터스 最惡의 스코어였다.

그는 지난해 2月 車輛 顚覆 事故로 다리를 크게 다쳤다. 우즈에게 選手 人生 最大 危機가 찾아왔다.

하지만 힘든 再活을 거친 우즈는 509日 만에 필드로 돌아왔다. 메이저 大會에서만 15勝을 올린 우즈의 出戰 消息만으로 PGA와 팬들은 그의 決心에 讚辭를 보냈다.

우즈의 이番 大會 出戰 目的은 골프에 對한 사랑이었다. 그는 마스터스를 통해 自身의 競技力을 테스트했고, 競技를 통해 負傷에서 얼마나 回復했는지도 체크했다.

걷기도 힘들고 如前히 痛症이 남아 있지만, 골프場으로 돌아왔다는 것에 苦痛을 堪耐했다. 自身이 다시 마스터스 舞臺에 설 수 있는 것만으로도 기뻐했다.

우즈는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1打를 쳐 共同 10位에 올랐다. 그러나 完全하지 않은 몸으로 最高의 世界 最高의 選手들과 技倆을 겨루는 것은 無理였다. 라운드를 거듭할 收錄 體力도 달렸다. 結局 3, 4라운드에서 最惡의 스코어를 記錄하며 下位圈으로 大會를 마무리했다.

우즈가 다리를 절뚝거리면서 마지막 퍼트를 마치자, 갤러리들은 그에게 뜨거운 呼應을 보내줬다.

競技를 마친 우즈는 “1라운드에서 좋은 競技力을 보여줬다. 하지만 스태미너가 不足했다. 不過 몇 週 前만 해도 내가 마스터스에 出戰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즈의 다음 競技는 未定이다.

그는 “시즌 日程 參加는 어렵다. 빅 이벤트는 出戰이 可能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마저도 몸狀態가 좋아야 可能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