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시우, 발레로 텍사스 오픈 3R 7位…逆轉 優勝 보인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스포츠

김시우, 발레로 텍사스 오픈 3R 7位…逆轉 優勝 보인다

入力 2022-04-03 09:56 업데이트 2022-04-03 09:5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김시우(27)가 美國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總賞金 860萬 달러)에서 逆轉 優勝을 눈앞에 뒀다.

김시우는 3日(韓國時間) 美國 텍사스州 샌안토니오의 샌안토니오 TPC 오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린 大會 3라운드에서 버디 5個, 보기 1個를 쳐 4언더파 68打를 記錄했다.

中間合計 7언더파 209打를 친 김시우는 共同 7位에 올라 優勝에 挑戰한다.

김시우는 지난해 1月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頂上에 선 以後 約 1年 3個月 만에 PGA 투어 通算 네 番째 優勝을 겨냥한다.

김시우는 “오늘 全體的으로 便安하게 쳤던 것 같다. 그래서 負擔도 많이 없어서, 練習처럼 칠 수 있었다. 또 全體的으로 샷이나 퍼트 感도 나쁘지 않아서 오늘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所感을 밝혔다.

이어 “퍼트가 初盤에 잘 풀렸던 것 같다. 그래서 잘 끝낼 수 있었고 마지막 두 홀에서 좀 아쉽게 놓치긴 했는데, 그래도 來日 便安하게 치면 좋은 成跡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다짐했다.

마지막 라운드에 臨하는 김시우는 “특별한 것 없다. 現在 感이 좋기 때문에 只今처럼만 플레이하고, 또 特別히 무리하지만 않으면 來日도 좋은 成跡이 있을 것이다. 또 다음週도 좋은 감으로 競技에 臨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브랜트 스네데커(美國)와 報 好瑟러(미국), 딜런 프리텔리(南아共), J.J. 스펀(美國)李 中間合計 10언더파 206打를 記錄해 共同 先頭에 이름을 올렸다.

姜成勳(35)은 中間合計 1언더파 215打를 쳐 共同 56位에 그쳤다.

디펜딩 챔피언 조던 스피스(美國)는 이븐파 216打를 記錄해 共同 63位에 머물렀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