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진영, 셰브론 첫날 난조…連續 언더파 行進 中斷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스포츠

고진영, 셰브론 첫날 난조…連續 언더파 行進 中斷

入力 2022-04-01 11:30 업데이트 2022-04-01 11:3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고진영(27)李 34라운드 連續 언더파 行進을 마감했다.

고진영은 1日(韓國時間) 美國 캘리포니아州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美國女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大會 셰브론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보기만 2個를 記錄해 2오버파 74打를 쳤다.

世界랭킹 1位 고진영은 지난해 7月 에비앙 챔피언십 4라운드부터 지난달 27日 JTBC 클래식 4라운드까지 34라운드 連續 언더파 行進을 이어왔다. 이는 LPGA 투어 最高 記錄이다.

고진영이 라운드를 오버파로 마친 것은 지난해 7月 에비앙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5오버파 76打를 친 以後 約 8個月 만이다.

10番홀에서 競技를 始作한 고진영은 9個홀을 派로 막았지만, 1番홀(파4)에서 보기를 저질렀다. 以後 파 行進을 벌이던 고진영은 8番홀(파3)에서 또 보기를 犯했다.

고진영은 “오늘 좋은 샷을 많이 쳤지만, 그린에서 퍼팅이 좋지 않았다. 그린을 제대로 把握하지 못했고, 모든 것이 잘못됐다”고 所感을 傳했다.

移民地(濠洲)가 6언더파 66打를 記錄해 제니퍼 컵初(美國)과 함께 共同 先頭로 올라섰다.

김세영(29)과 김효주(27), 김아림(27)은 2언더파 70打로 共同 16位에 올라 上位圈 跳躍 발板을 놨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