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몸푸는 우즈, 來달 마스터스 出戰할까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스포츠

몸푸는 우즈, 來달 마스터스 出戰할까

入力 2022-03-31 03:00 업데이트 2022-03-31 03:4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오거스타 내셔널서 演習라운드
公式行事서도 保護臺 없이 다녀
‘골프 皇帝’ 타이거 우즈(47·美國·寫眞)가 오거스타 내셔널에 登場했다. 4月 8日부터 열리는 美國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大會인 마스터스 出戰 可能性도 높아졌다.

PGA투어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30日 “우즈가 마스터스 大會場인 오거스타 내셔널에서 練習 라운드를 치렀다”고 밝혔다. 美國 스포츠媒體 ESPN도 이날 “우즈가 아들 찰리와 親한 同僚 選手인 저스틴 토머스와 함께 18홀의 練習 라운드를 消化했다”고 報道했다. 여러 골프 媒體들도 우즈의 專用機 寫眞과 映像을 揭載했다.

지난해 2月 交通事故 以後 우즈는 再活에 集中하고 있다. 最近 公開 席上에 나온 것은 이달 初 골프 名譽의 殿堂 立會式이었다. 當時 우즈는 오른쪽 다리에 保護臺를 着用하지 않고 行事場에 入場했다. 事故 以後 公式 투어 大會 出戰이 없는 우즈는 復歸에 對해 明確하게 밝히지 않았다.

다만 美國 媒體들과 팬들은 마스터스가 우즈의 復歸 舞臺가 될 것이라 점쳤다. 우즈는 마스터스에서 다섯 次例 優勝했다. 2009年 性 醜聞 事態 以後 우즈는 復歸 舞臺로 이듬해 마스터스를 選擇했다. 우즈는 아직 마스터스 出戰 意思를 公式的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美國 媒體들은 “오거스타 내셔널은 언덕이 많아 아직 다리가 完全하지 않은 우즈로서는 쉽지 않은 舞臺”라고 展望했다.

김동욱 記者 creating@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