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안투어 賞金王’ 김주형 “낯선 코스지만 까다롭지 않아”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스포츠

‘아시안투어 賞金王’ 김주형 “낯선 코스지만 까다롭지 않아”

入力 2022-03-02 15:37 업데이트 2022-03-02 15:3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2022 아시안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타일랜드(總賞金 150萬 달러)가 3日부터 나흘間 泰國 블랙 마운틴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지난달 아시안투어는 시즌 투어를 改編하면서 올해 總賞金 150萬 달러~200萬 달러 規模의 인터내셔널 시리즈 計劃을 發表한 바 있다.

이番 大會는 인터내셔널 시리즈의 첫 大會로 지난 시즌 ‘賞金王’ 김주형과 直前 大會 톱5에 進入한 김비오價 出戰해 關心을 끈다.

시즌 出發이 주춤했던 김주형은 ‘아시안투어 賞金王’ 다운 餘裕를 誇示했다.

大會 前 進行된 인터뷰에서 김주형은 “지난 大會는 좋은 웜업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이番 週 더 많은 퍼팅을 成功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傳했다.

김주형은 바로 直前 로열스컵에서 不振을 겪었지만 最終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7個 버디를 몰아쳐 最終 順位를 17位까지 끌어올리는 뒷심을 發揮했다.

김주형은 이番 大會 코스에 對해 “낯설지만 까다로운 코스는 아니며, 木曜日까지 準備될 것”이라며 自信感을 내비쳤다.

김비오의 시즌 初盤 雰圍氣는 좋다. 開幕展에서 共同 28位(1언더파)로 大會를 마무리했지만 시즌 두 番째 大會인 로열스컵서 4언더파 68打로 共同 4位를 記錄해 雰圍氣를 끌어올렸다.

김비오는 지난 6個 大會에 出戰해 네 次例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이番 大會는 김주형, 김비오 外에도 이태희, 서요섭, 문도엽 等이 出戰해 韓國 男子 골프의 底力을 보여줄 展望이다.

한便 ‘2022 아시안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타일랜드’는 1라운드부터 最終 라운드까지 스포티비 골프 앤 헬스(SPOTV Golf&Health)에서 생중계된다.

PC/모바일 中繼는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