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경훈,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R 共同 3位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스포츠

이경훈,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R 共同 3位

入力 2022-01-21 14:41 업데이트 2022-01-21 14:4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이경훈이 美國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總賞金 760萬달러) 첫날 共同 3位에 자리했다.

이경훈은 21日(韓國時間) 美國 캘리포니아州 라킨他意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40야드)에서 열린 大會 1라운드에서 버디 10個와 보기 2個를 묶어 8언더파 64打를 적어냈다.

10언더파 62打를 친 共同 先頭 패트릭 캔틀레이, 리 호지스(以上 美國)에 2打 次 뒤진 共同 3位다. 카메론 英(美國)이 이경훈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지난해 5月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優勝을 차지했던 이경훈은 두 番째 優勝에 挑戰한다.

이경훈은 10番홀(파4)에서 보기로 不安한 出發을 했지만, 11番홀(파5)과 12番홀(파4)에서 連續 버디를 낚고 雰圍氣를 바꿨다. 14番홀(파4)에서도 한 打를 줄인 뒤 16番홀(파5)과 17番홀(파3)에서 連續 버디를 잡아냈다.

前半에만 4打를 줄인 이경훈은 後半에도 7番홀(파4)부터 9番홀(파4)까지 3連續 버디에 成功하는 等 좋은 흐름 속에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이경훈은 競技 後 “8언더파를 오랜만에 쳐서 기쁘다”며 “오늘은 버디 機會마다 다 퍼트가 들어가서 리듬을 잃지 않고 플레이를 維持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얻은 딸 유나 量에 對한 각별한 愛情도 드러냈다. 이경훈은 “고맙게도 아내와 캐디가 우드 헤드에 아기 이름을 韓國語로 새겨줬다”며 “생각지도 못한 것이라 기뻤다”고 말했다.

8個月 만에 다시 優勝에 挑戰하는 點에 對해선 “올해도 優勝컵을 들어올리고 싶다. 世界 랭킹을 높여서 더 큰 大會에 나가서 經驗을 쌓는 것이 目標”라고 傳했다.

첫 날 스타트를 잘 끊은 만큼 이番 大會에 對한 期待感도 크다. “一旦 1라운드가 잘 끝났기 때문에 나머지 라운드에도 잘 치는 것이 目標다. 機會를 만들고 잡고 싶다. 파이널 라운드에 가기 前에 優勝圈에 있는 것이 目標”라며 남은 라운드에서 잘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지난해 이 大會에서 優勝 트로피를 들어 올린 김시우는 4언더파 68打로 共同 40位에 머물렀다. 버디 7個를 잡았지만 보기와 더블보기 1個씩으로 주춤했다.

임성재는 3언더파 69打로 共同 52位, 姜成勳은 1언더파 71打로 共同 96位에 그쳤다.

世界 랭킹 1位 욘 람(스페인)은 6언더파 66打로 共同 13位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