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PGA 總賞金 ‘1000億원 時代’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스포츠

LPGA 總賞金 ‘1000億원 時代’

入力 2022-01-15 03:00 업데이트 2022-01-15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시즌 34個 大會서 9020萬 달러
‘CME’ 700萬 달러 等 크게 늘어
올 시즌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가장 注目할 點은 賞金의 規模다. 于先 計劃된 總賞金 規模가 100億 원 以上 늘었다. 지난 시즌 LPGA투어의 總賞金 規模는 7645萬 달러(藥 908億 원)로 計劃됐지만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餘波로 7000萬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2022시즌에는 計劃된 總賞金 規模만 9020萬 달러(藥 1072億 원)다. 지난해 下半期부터 計劃된 大會가 모두 열리는 狀況이어서 計劃된 總賞金이 모두 執行될 可能性이 높다.

올 시즌 LPGA투어 總賞金 規模가 커진 것은 메이저 大會들이 總賞金을 大幅 늘린 德分이다. 特히 US女子오픈은 LPGA투어 歷史上 最初로 總賞金 1000萬 달러 時代를 만들었다. 지난 시즌 US女子오픈 總賞金은 550萬 달러였다. 또 올 시즌 첫 메이저 大會인 ANA인스피레이션 亦是 旣存 310萬 달러에서 500萬 달러로, 시즌 最終戰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도 500萬 달러에서 700萬 달러로 總賞金의 規模를 크게 늘렸다.

優勝賞金의 規模도 커졌다. 올 시즌 US女子오픈 優勝賞金만 180萬 달러다. 또 主要 大會인 AIG女子오픈(108萬 달러),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200萬 달러) 等도 優勝賞金이 높다.

골프界에서는 LPGA투어 歷史上 最初로 500萬 달러 賞金王이 誕生할 可能性도 操心스레 觀測하고 있다. 지난해 350萬2161달러로 14年 만에 300萬 달러 壁을 넘어서 賞金王을 차지한 고진영(27)이 그 主人公이 될 수 있다는 展望도 나오고 있다. LPGA투어 歷史上 單一 시즌 가장 많은 賞金을 벌어들인 選手는 2007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다. 오초아는 當時 436萬4994달러를 벌어 歷代 最多 賞金 記錄이자 LPGA투어 歷史上 唯一하게 400萬 달러 以上을 벌어들인 選手다.

金正薰 記者 hun@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