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쎈 언니’ 맞짱… 心臟을 친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스포츠

‘쎈 언니’ 맞짱… 心臟을 친다

入力 2022-01-15 03:00 업데이트 2022-01-15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2022시즌 LPGA 21日 팡파르… 宿命의 라이벌 고진영-코르다 큰 話題
‘아이언 達人’ 精巧한 고진영… 그린的中率 79% 힘입어
지난 시즌 5勝-올해의 選手… 每年 飛距離 늘어난 코르다
强力한 드라이버 앞세워… 투어 4勝-도쿄올림픽 優勝
AP 뉴시스
골프의 季節이 다시 돌아왔다. 2022시즌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가 21日 美國 플로리다州 올랜도에서 열리는 開幕展 ‘힐턴 그랜드 베케이션스 챔피언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로 大長程의 幕을 올린다. 總 34個의 大會에서 全 世界 最高의 選手들이 雌雄을 겨룬다.

斷然 注目을 받는 건 世界랭킹 1位 넬리 코르다(24·美國)와 2位 고진영(27)의 라이벌 構圖다. 지난 시즌 투어 4勝에, 2020 도쿄 올림픽 金메달을 목에 건 코르다와 투어 5勝, 올해의 選手賞을 거머쥔 고진영의 兩强 構圖가 이番 시즌에도 고스란히 이어질 것으로 展望된다.

海外 媒體들도 注目하고 있다. 캐나다 媒體 TSN은 最近 새해 골프界의 主要 궁금症 等을 整理하며 最高의 라이벌로 두 選手를 指目했다. 美國프로골프(PGA)투어의 代表 怏宿인 “브라이슨 디섐보(29·美國)와 브룩스 켑카(32·美國)는 잊어라”라고 說明했을 程度다. 美國 골프위크 亦是 올 시즌 LPGA투어에서 期待되는 다섯 가지 中 첫 番째로 두 選手의 競爭을 꼽았다. “(둘의 對決 構圖는) 투어를 全 世界的으로 들어올릴 수 있는 힘”이라고 診斷했다.


世界랭킹萬 보더라도 둘의 兩强 構圖는 壓倒的이다. 1位 코르다(9.67點)와 2位 고진영(9.59點)은 不過 0.08點 差異인 反面에 3位 리디아 고(5.86점)와는 4點 가까이 差異가 난다. 2019年 7月 以後 두 選手가 아닌 다른 選手가 世界 1位 자리에 오른 적은 없다. 이에 美國 골프채널은 시즌 5個 메이저 大會 複數의 優勝 候補들을 羅列하면서 코르다를 2個 大會, 고진영을 3個 大會 優勝 候補로 擧論하기도 했다.

코르다가 ‘드라이버’라면 고진영은 ‘아이언’이다. 코르다는 지난 시즌 平均 드라이버 飛距離가 275.12야드(藥 252m)로 투어 全體 7位를 했다. 투어 데뷔 後 每 시즌 飛距離가 늘고 있다. 反面 고진영은 지난해 그린的中率 2位(78.77%)를 차지하는 等 아이언을 自由自在로 活用하고 있다. 앞서 2018, 2019시즌에는 2年 連續 이 部門 1位를 하기도 했다. 勿論 코르다의 그린的中率(77.24%) 亦是 5位로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고진영度 “競爭 構圖지만 매너가 좋고 잘 치는 親舊이기 때문에 많이 배우고 있다”며 높은 評價를 보냈다.

두 選手의 出發은 엇갈린다. 코르다는 開幕展에 參加하는 反面에 12日 美國으로 出國한 고진영은 當分間 冬季訓鍊을 消化할 豫定이다. 지난 시즌에도 開幕展에 나서 3位를 했던 코르다는 그 다음 大會였던 게인브리지 LPGA에서 바로 시즌 첫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고진영은 1, 2月 大會들은 건너뛰고 3月부터 出戰할 것으로 보인다. 世界 골프팬들을 즐겁게 할 두 選手의 對決이 곧 다가온다.

강홍구 記者 windup@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