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音樂 듣느라 몰랐다”…운전자 바꿔치고 飮酒事故 발뺌한 20代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社會

“音樂 듣느라 몰랐다”…운전자 바꿔치고 飮酒事故 발뺌한 20代들

入力 2022-06-28 15:00 업데이트 2022-06-28 15:1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記事와 直接的 關聯 없는 參考寫眞. 게티이미지
飮酒運轉 事故를 낸 뒤 逃走하고 뒤쫓아 온 警察官에게 虛僞陳述을 한 20代들이 懲役刑과 罰金刑을 各各 宣告받았다.

春川地法 原州支援 刑事1單獨(判事 공민아)은 特定犯罪 加重處罰 等에 關한 法律 違反 嫌疑 等으로 起訴된 A 氏(26)에게 懲役 1年에 執行猶豫 2年, 犯人 逃避 嫌疑로 起訴된 B 氏(25)에게 罰金 500萬 원을 宣告했다고 28日 밝혔다.

아울러 裁判部는 A 氏에게 保護觀察과 160時間의 社會奉仕 및 40時間의 遵法 運轉 講義 受講을 命令했다.

A 氏는 지난해 9月 26日 午前 2時頃 江原道 원주시 段階同意 裏面道路에서 飮酒 狀態로 乘用車를 몰고 가다가 C 氏(24)가 運轉하는 乘用車를 들이받고 逃走했다. 이 事故로 C 氏와 C 氏의 同乘者는 各 2週의 治療가 必要한 傷處를 입었다.

112 申告를 받고 出動한 警察은 이들을 追跡했고 運轉席에는 술에 醉한 A 氏 代身 B 氏가 搭乘해 있었다. B 氏는 ‘누가 車를 運轉했느냐’는 質問에 自身이 했다고 答한 뒤 “노래를 크게 틀어서 事故를 낸 지 몰랐다”고 陳述한 것으로 알려졌다.

A 氏는 飮酒 事故 後 未措置로, B 氏는 이같은 罪를 犯한 A 氏를 逃避시키려 한 嫌疑로 各各 裁判에 넘겨졌다.

裁判部는 “술을 마시고 運轉하던 中 事故를 내자 逃走했고 이를 숨기기 위해 虛僞 陳述하게 한 것이어서 罪質과 犯行 後 情況이 매우 不良하다”며 “虛僞 陳述은 刑事司法 機能의 適正한 行事를 妨害하는 行爲”라고 量刑 理由를 밝혔다.

두가온 東亞닷컴 記者 gggah@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