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再丹粧 三淸閣, 公演-展示 날개 달았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再丹粧 三淸閣, 公演-展示 날개 달았다

入力 2022-06-28 03:00 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南北赤十字會談 晩餐場으로 建立… 50年만에 全面 리모델링後 開館
本채엔 大型 公演場-테라스 카페… 별채엔 展示-體驗 프로그램 空間
傳統文化 觀光名所로 市民에 활짝
서울 城北區 ‘삼청각’李 리모델링을 끝내고 市民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市는 27日 午後 6時 三淸閣 開館式을 열고 本格 運營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으로 因한 社會的 距離 두기가 解除된 狀況에서 삼청각이 全面 開場하면서 이 一帶 觀光客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 建物 內·外部 老朽施設 全面 리뉴얼
삼청각은 1972年 7·4南北共同聲明 當時 南北赤十字會談 晩餐 場所로 使用하기 위해 建立됐다. 2萬 m² 땅에 韓屋 6채로 構成돼 1980年代까지 非公開 會談, 國賓 接待場所 等으로 쓰였고 一般飮食店으로도 運營됐다.

以後 經營難으로 危機에 놓였다가 ‘文化施設 保存’을 理由로 2000年 서울市가 買入하면서 傳統文化複合空間으로 運營됐다. 時 出捐機關인 世宗文化會館이 委託運營을 했지만 經營에 어려움을 겪었다. 只今은 公開入札을 통해 民間業體(大經인텔리전트)가 運營하고 있다.

市는 삼청각을 서울의 傳統文化 觀光名所로 만든다는 目標 아래 2020年 10月부터 올해 1月까지 建物 안팎 施設 리모델링 作業에 着手했다. 올 3月부턴 市民들에게 一部 空間을 開放해 示範 運營했다. 서울市 關係者는 “삼청각은 北岳山의 山勢와 韓屋의 아름다움을 同時에 滿喫할 수 있는 특별한 場所”라며 “全面 리모델링을 한 것은 50年 만으로 本來 모습을 毁損하지 않는 範圍 內에서 市民 便宜施設을 大幅 擴大했다”고 說明했다.

本채人 일화당에는 最新 音響施設을 갖춘 大型 公演場이 생겼다. 傳統 韓食堂과 北岳山 및 漢陽都城이 한눈에 보이는 테라스 카페도 造成했다. 150席 規模의 公演場도 생겼다.

別채인 ‘醉漢當’은 展示 專用空間으로 쓰인다. 再開館을 記念해 8月까지 ‘素朴한 祝電’ 展示會가 進行된다. 서세옥, 손재형, 송영방, 최만린 等 성북구에서 活動했던 藝術家들의 作品 18點이 展示된다. 다른 別채인 八角 模樣의 ‘유하정’은 韓國 傳統飮食 만들기 等 體驗 프로그램을 運營할 計劃이다. ‘晴天當’에선 傳統婚禮 等도 進行한다. 서울市 關係者는 “삼청각을 市民 文化藝術空間으로 꾸미기 위해 散策路에도 新進 美術作家들의 作品을 展示했다”고 說明했다.
○ 展示·傳統 體驗行事 等 進行

27日 열린 開館式에선 吳世勳 市長이 參席한 가운데 四物놀이, 판소리 公演과 함께 韓服 패션쇼 等이 進行됐다. 詩는 市民 接近性을 높이기 위해 삼청각으로 向하는 마을버스 路線 延長 等도 檢討하고 있다.

주용태 서울市 文化本部長은 “北岳山의 아름다운 景觀과 韓屋이 어우러진 삼청각은 都心 속에서 찾기 힘든 空間”이라며 “再丹粧한 삼청각에서 다양한 公演과 展示를 持續的으로 열어 삼청각이 서울을 代表하는 傳統文化 觀光名所로 거듭나도록 努力하겠다”고 말했다. 삼청각에서 進行되는 公演 等 行事 日程은 公式 홈페이지를 통해 確認할 수 있다.

강승현 記者 byhuman@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