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경란이 强調하는 ‘科學 防疫’은?…“축적된 빅데이터 活用” 示唆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社會

백경란이 强調하는 ‘科學 防疫’은?…“축적된 빅데이터 活用” 示唆

入力 2022-05-19 10:57 업데이트 2022-05-19 10:5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백경란 信任 疾病管理廳長이 18日 忠北 淸州市 疾病管理廳에서 열린 就任式에서 就任辭를 하고 있다. (疾病管理廳 提供) 2022.5.18/뉴스1
防疫 司令官 자리에 오른 백경란 信任 疾病管理廳長이 就任 一聲으로 여러 次例 ‘科學 防疫’을 强調해 耳目을 끈다. 尹錫悅 政府는 出帆 前부터 文在寅 政府의 K防疫을 ‘政治 防疫’으로 規定하고 ‘科學 防疫’을 새로운 旗幟로 내건 바 있다.

다만 百 廳長이 强調한 ‘科學 防疫’은 旣存 防疫 當局이 推進해오던 政策들을 補完, 발전시키려는 意圖로 읽힌다. 앞으로 어떻게 補完, 발전시켜 國民 日常에 影響을 줄 政策을 내놓을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展望이다.

百 廳長은 서울대학교 醫科大學을 卒業한 뒤 서울대 大學院에서 席·博士를 마쳤다. 特히 2年 5個月餘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流行期에 感染病 專門家로 頭角을 보였는데 2019年 12月부터 2021年 11月까지 大韓感染學會 理事長을 지냈다.

코로나19街 ‘우한 肺炎’으로 불릴 2020年 2月에는 感染學會 理事長으로서 記者會見을 열어 “모르는 病이기 때문에 醫師들도 모르는 게 事實이다. 그래서 專門家마저도 서로 意見이 다를 수 있다. 柔軟性 있게 그때그때 바로 對應할 수 있는 게 重要하다”고 當付했다.

流行 初期에는 自身의 社會關係網 서비스(SNS)에 政府 政策에 對해 批判的 見解를 보이기도 했다. 2020年 3月 “(外國人들이) 治療받으러 일부러 國內에 들어오기도 하는데 우리 國民을 治療하기도 힘들고 醫療陣도 지쳤다”며 外國人 入國 禁止를 提案했다.

지난해 政府의 段階的 日常回復 政策 推進 速度가 너무 빠르다고 指摘했고 오미크론 流行 初期에는 國民에게도 自家隔離를 嚴格히 해달라고 要請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삼성서울병원 感染內科 敎授로 診療도 竝行하고 코로나19 感染 關聯 學術 活動도 이어갔다.

지난해 6月 ‘팬데믹 코로나19 백신 分配를 위한 構造’, 그해 10月 ‘微粒子 필터 마스크를 日常的으로 使用하는 齒科 從事者의 코로나19 露出’ 等의 論文 著者로 參與해 感染 豫防 道具 着用의 必要性을 提案하거나 流行에 對應하기 위한 豫防接種 戰略들을 紹介했다.

또 確診者를 一般 病棟에서 治療하는 醫療體系 轉換과 病院 內 感染 憂慮를 두고는 3月 한국과학기술한림원 主催 討論會에서 “第一 感染이 危險한 곳은 醫療機關”이라며 “어떻게 高危險群을 保護하면서 感染 管理의 緩和를 許容할지 苦悶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백경란 大統領職引受委員會 社會福祉文化分課 引受委員(오른쪽)이 28日 午後 서울 종로구 통의동 引受委 記者會見場에서 取材陣 質疑에 答辯하고 있다. 왼쪽은 林利子 幹事. 2022.3.28/뉴스1 ⓒ News1
以後에는 安哲秀 大統領職引受委員長 推薦으로 引受위의 社會福祉文化分課 引受委員으로 活動했는데 前任 政府 政策을 놓고 “指標와 狀況 反映, 以後 發生할 狀況을 檢討하지 못해 國民 被害와 社會的 混亂이 惹起됐다”고 評價했다.

疾病廳長이 된 그는 18日 午前 就任辭에서 科學的 根據라는 表現을 3番이나 使用했다. 그는 “感染病 災難危機對應 컨트롤타워 役割을 再正立하고, 새로운 日常으로의 安全한 履行과 코로나19 危機 克服에 力量을 集中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間 蓄積된 빅데이터를 活用해 科學的 根據를 生産하고, 이에 基盤한 防疫 政策을 樹立하는 等 感染病 對應體系를 整備해 가겠다. 그 過程에서 專門家 意見을 더 폭넓게 收斂하겠다”고 說明했다.

그間의 百 廳長 行步나 새 政府의 基調를 보면 앞으로의 防疫 政策은 달라질 展望이다. 當場 오는 23日로 豫定된 確診者 隔離 義務 解除는 미뤄질 可能性이 높다. 速度 調節이 必要하다는 趣旨인 셈이다.

百 廳長 等 防疫 司令官들 周邊 諮問組織들도 바뀐다. 旣存 國務總理 中心의 民官合同 ‘코로나19 日常回復 支援委員會’는 사라지고 專門家 中心의 獨立委員會價 早速히 꾸려질 計劃이다.

中央災難安全對策本部는 “專門家의 意思決定이 反映되는 거버넌스 體系를 構築하겠다”며 國務總理를 委員長으로 한 中對本, 保健福祉部 重修本科 疾病廳의 中央防疫對策本部(防對本) ‘3원 體系’가 改編될 수 있다고 했다.

百 廳長의 就任 一聲은 같은 날 中對本 會議 內容과 같은 脈絡이었다. 政府는 現在 다양한 情報시스템에 分散돼있는 患者와 診療 情報를 모아 올해 안에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統合·連繫할 計劃이다. 데이터에 基盤한 根據 中心의 防疫 政策 土臺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다만 政府가 出帆 100日 以內 科學 防疫 體系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만큼 防疫 司令官들의 政策 推進 過程에는 速度가 붙어야 한다. 이를 두고 專門家들은 백경란 廳長 等이 熱心히 일할 수 있도록 汎政府的인 底邊이 마련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專門家들은 廳長萬 바뀌었을 뿐 政府 내 權限이 微微하다면 政策을 推進하기에 限界가 있다고 憂慮했다. 尹錫悅 大統領이 코로나19 防疫과 國家 公衆保健에 對해 어떤 關心을 보이고 어떤 發言을 하는지가 向後 防疫의 成敗 아니겠냐고 反問했다.

이 같은 指摘을 疾病廳度 아는지, 百 廳長 就任을 契機로 새 政府의 科學防疫 基調에 以前보다 더 積極的으로 意見을 낼 豫定이라고 귀띔했다. 코로나19 流行에 對應하느라 積極的으로 챙기지 못했던 國家 公衆保健과 保健醫療 硏究開發 業務에도 邁進할 豫定이다.

疾病廳에서 防疫 業務 中인 課長級 人事는 “根據도 쌓이고 力量을 體系化하면서 意思決定 過程은 많이 改善된 狀況”이라며 “다른 部處 協助를 얻고 함께 政策을 推進하는 過程을 통해 經驗도 쌓았다. 鄭銀敬 前 廳長의 바람도 이와 같다”고 傳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