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힘든 삶에도… 正義를 위해 목숨 바쳐 時代의 어둠 밝힌 ‘들불 烈士’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힘든 삶에도… 正義를 위해 목숨 바쳐 時代의 어둠 밝힌 ‘들불 烈士’

入力 2022-05-18 03:00 업데이트 2022-05-18 03:16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다시 보는 5·18民主化運動]
〈하〉 ‘天涯孤兒’ 박용준 烈士
박용준 烈士가 1980年 光州 東區 대의동 全日빌딩 뒤便 光州YWCA 事務室에서 맑게 웃고 있다. 光州YWCA는 1970∼80年代 光州地域 社會運動의 橋頭堡 役割을 했다. 들불烈士記念事業會 提供
天涯(天涯)의 孤兒였지만 學究熱이 남달랐고 不義를 보면 참지 못했다. 5·18民主化運動 當時 戒嚴軍의 最後 鎭壓에 맞서 마지막까지 全南道廳을 지키다 散花했다. 그의 뜻을 이어가는 奬學會가 생기고 글씨體도 만들어졌다. 힘든 삶에도 正義를 위해 時代의 어둠을 밝힌 그는 이제 義人(義人)이 됐다.

‘들불 7烈士’ 가운데 한 名인 박용준 烈士(1980年 작고) 이야기다. 그는 1956年 7月 태어나자마자 光州 東區 學童에 자리한 迎神嬰兒院에 맡겨졌다. 여덟 살이던 初等學校 1學年 때 迎神嬰兒院에서 무등保育院으로 옮겨졌다. 戶籍에는 孤兒院인 무등保育院이 本籍으로 登錄됐다. 무등保育院에서 生活하면서 光州 徐碩초교와 숭일中을 卒業했다. 學費를 벌기 위해 造船臺에서 구두닦이를 하고 洞네에서 新聞을 配達했다.

배움에 목말랐던 그는 열여섯 살 때 그동안 모은 돈으로 崇義實業高 夜間部에 入學했다. 그와 어린 時節을 함께했던 서한성 氏(66)와 貰房 生活을 하며 晝耕夜讀했다. 徐 氏는 “용준이는 배움에 對한 熱望이 누구보다도 컸고 恒常 올곧은 親舊였다”라고 回顧했다.

夜間學校에 다니던 그에게 서경자 迎神嬰兒院 院長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光州YWCA신협에서 勤務하도록 해준 것이다. 徐 院長은 當時 光州YWCA신협 理事長을 맡고 있었다. 光州YWCA신협에 다니면서 安定을 찾은 그는 高校 課程을 마친 뒤 放送通信隊 經營學科에 入學했다. 오갈 곳이 없었던 그는 光州YWCA에서 宿食을 解決했다.

스무 살 때 信協 指導者 講習會에서 光州 西區 광천동에서 마을運動을 하던 김영철 烈士(1998年 作故)를 만났다. 두 사람은 光州YWCA에서 함께 勤務하며 兄弟 같은 情을 느꼈다. 朴 烈士가 어린 時節을 보냈던 迎神嬰兒院에서 金 烈士의 어머니가 看護師로 勤務했던 因緣 때문이었다.

1978年 광천동에 들불夜學이 設立되자 朴 烈士와 金 烈士는 들불夜學에 合流해 講學(敎師)으로 活動했다. 박용안 氏(62·韓國海洋水産開發院 名譽硏究委員)는 “朴 烈士는 글씨體가 뛰어나 들불夜學 敎材를 直接 썼다”고 말했다.

1980年 5月 17日 新軍部가 非常戒嚴을 擴大하며 全國의 民主化運動 人士들을 逮捕한 다음 날인 5月 18日 7空輸部隊가 전남대와 造船臺를 占領했다. 戒嚴軍이 學生들에게 無慈悲한 暴力을 휘두르면서 5·18이 始作됐다. 戒嚴軍이 光州 東區 금남로에서 市民 學生들을 暴行한 19日 朴 烈士는 光州 東區 대의동 光州YWCA 1層에 있었다. 戒嚴軍이 2層 良書協同組合 事務室로 들어와 職員들을 暴行하는 모습을 보고 義憤을 참지 못했다.

朴 烈士는 市民과 함께 戒嚴軍에 맞서 싸우기로 했다. 戒嚴軍이 물러난 다음 날인 5月 22日부터 혼자서 5月 眞實을 알리는 ‘鬪士會報’를 만들었다. 글씨體가 좋았던 그는 鬪士會報 10號까지 들불夜學 敎室과 光州YWCA에서 製作했다. 5月 27日 새벽 “全南道廳을 死守하겠다”는 말을 남긴 채 光州YWCA 建物을 지키다 戒嚴軍이 쏜 銃에 맞아 숨을 거뒀다.

朴 烈士의 5月 精神은 다양한 事業으로 이어지고 있다. 光州YWCA는 26日 어려운 形便에 있는 大學生 5名에게 박용준 奬學金을 授與한다. 光州YWCA는 朴 烈士에게 支給된 補償金으로 奬學財團을 만들어 2000年부터 大學生들에게 奬學金을 주고 있다. 그동안 95名이 박용준 奬學金을 받았다.

朴 烈士의 精神을 繼承하기 위해 製作된 박용준 鬪士會報體 글꼴 使用도 늘고 있다. (寺)地域公共政策플랫폼 光州로, 5·18記念財團, 光州YWCA, (寺)들불烈士記念事業會, 光州 東區廳 홈페이지 等 5곳에서 鬪士會報體를 無料로 내려받을 수 있다.

光州 西歐는 廳舍 會議室을 ‘들불홀’로 이름을 바꾸고 出入口 壁面 造形物 글꼴도 鬪士會報體로 變更했다. 韓國敎育學術情報院 等은 一線 學校에서 鬪士會報體를 使用할 수 있도록 案內하고 있다.

백희정 地域公共政策플랫폼 光州로 常任理事는 “鬪士會報體 글꼴로 應募하는 글짓기 公募展을 여는 等 朴 烈士의 精神을 이어받는 多樣한 追慕 事業을 推進하겠다”고 말했다.

이형주 記者 peneye09@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