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基礎受給 母女 치킨 외상 付託에…“이벤트 當籤” 2마리 보낸 社長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社會

基礎受給 母女 치킨 외상 付託에…“이벤트 當籤” 2마리 보낸 社長

入力 2022-05-17 15:04 업데이트 2022-05-17 15:3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크게보기 京畿 평택시 送彈地域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한 치킨집 社長이 手中에 돈이 없어 외상을 要請한 基礎生活保障 受給者 母女에게 “이벤트에 當籤됐다”며 치킨을 無償으로 提供한 事實이 알려졌다.

13日 京畿 평택시 送彈地域 消息을 傳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한 아이의 엄마다. 너무 고마워서 울었다”는 한 提報者의 事緣이 올라왔다. 提報者 A 氏는 치킨집 社長과 나눈 文字 메시지와 치킨 寫眞도 함께 揭示했다.

公開된 內容에 따르면 A 氏는 基礎生活受給者로 20日에 生計 給與를 비롯해 政府의 支援金이 들어온다. 딸을 爲해 치킨을 사주고 싶었으나 當場 돈이 없었던 그는 ‘20日에 支援金이 들어오면 치킨값 2萬6500원을 내겠다’는 趣旨로 操心스레 외상을 要請했다.

치킨집 社長은 선뜻 A 氏의 付託을 들어주며 直接 치킨을 配達했다. A 氏는 社長에게 感謝를 傳하며 떡과 손 便紙를 건넸다.

A 氏는 손 便紙에서 “요즘 코로나로 힘드신데 感謝하다. 便紙밖에 못 드려서 罪悚하다. 꼭 20日에 入金하겠다. 恒常 健康하시고 幸福하시라”며 “딸이 치킨을 좋아한다. 꼭 福 받으실 거다. 健康하게 오래오래 장사해달라”고 적었다.

京畿 평택시 送彈地域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以後 社長은 A 氏에게 文字를 보내 “치킨값은 떡과 便紙로 받았다”며 “20日에 入金 안 해주셔도 된다. 이미 計算 끝났다. 치킨값보다 더 주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편지 꼭 保管하겠다. 오히려 제가 感謝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A 氏가 “感謝하다. 이 글 보고 바로 눈물이 나왔다”고 答狀瑕疵, 社長은 “아니다. (치킨은) 따님 膳物이다. 가게에서 흔히 하는 이벤트에 當籤되신 거니 負擔 갖지 말고 맛있게 드시라”고 했다.

A 氏는 以後 글이 올라온 페이스북 페이지에 “너무 고마웠다. 이 치킨집이 잘 됐으면 좋겠다”며 “노리고 注文한 거 아니다. 안 갚는다고 한 적도 없다”고 댓글을 남겼다.

한便 該當 치킨집은 지난해 12月 保育院에 치킨 30마리를 後援하겠다는 한 손님에게 치킨값을 割引해준 事緣도 함께 알려지면서 온라인上에서 ‘돈쭐(돈으로 魂쭐)’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혜원 東亞닷컴 記者 hyewon@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