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얼어붙은 땅도 봄은 못 막는다” 報道統制 뚫고 民主化 希望을 傳하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얼어붙은 땅도 봄은 못 막는다” 報道統制 뚫고 民主化 希望을 傳하다

入力 2022-05-13 03:00 업데이트 2022-05-13 03:0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다시 보는 5·18民主化運動]
〈上〉 5·18 이끈 ‘들불夜學’
윤상원 烈士의 知人들은 尹 烈士에 對해 “高等學生 時節에도 父母님에게 말하고 旅行을 떠나는 等 浪漫이 있었던 靑年”이라고 입을 모은다. 寫眞은 尹 烈士가 樂器를 연주하며 즐거움을 느끼던 모습. 들불烈士記念事業會 提供
光州 5·18民主化運動 當時 ‘들불夜學’ 사람들은 ‘5月의 眞實’을 傳한 消息紙 ‘鬪士會報’를 製作하는 한便 市民軍 指導部 構成과 最後 抗爭을 主導했다. 5·18 以後에도 貧民, 學生, 靑年, 文化運動에 많은 影響을 끼쳤다.

들불夜學 活動家 가운데 1978∼1998年 박기순(女·1958∼1978), 윤상원(1950∼1980), 박용준(1956∼1980), 박관현(1953∼1982), 신영일(1958∼1988), 김영철(1948∼1998), 박효선(1954∼1998) 等 7名이 世上을 떠났다.

이들은 ‘7人의 들불烈士’로 불리며 꺼지지 않는 ‘歷史의 들불’로 昇華했다. 동아일보는 5·18民主化運動 42周年을 맞아 들불烈士들이 간직했던 民主化에 對한 熱望과 熾烈했던 삶의 痕跡을 3回에 걸쳐 살펴본다.

“꽁꽁 얼어붙었던 땅들도 오는 봄을 막지 못하고…”

5·18民主化運動 當時 市民群 代辯人이었고, ‘임을 위한 行進曲’의 主人公인 윤상원 烈士가 들불夜學 第4回 體育大會(1980年 5月 4日)를 맞아 自筆로 作成한 메모의 一部分이다. 尹 烈士는 이 메모에서 “險惡했던 世上事도 正義 앞에서 무릎을 꿇어가는 요즈음에 具體的인 鬪爭의 場을 찾아 헤매는 卒業 講學 및 卒業生 여러분 몸성히 잘 있는지요?”라며 1980年에 찾아온 ‘서울의 봄’, 이른바 民主化에 對한 希望을 적었다.

이어 尹 烈士는 “들불 先輩님들 및 陰으로 陽으로 저희 들불을 지켜봐주신 外部 人士들 德分에 저희 夜學은 아무 일 없이 잘되어 가고 있답니다”라며 感謝의 마음을 傳하기도 했다.

들불烈士들의 犧牲精神을 繼承하기 위해 設立된 社團法人 들불烈士記念事業會는 15年 동안 烈士들의 메모, 寫眞, 日記 等 660餘 點을 蒐集했다. 尹 烈士의 메모는 그의 遺品 27個 中 1個인 노트에 적혀 있었다.

最近 처음으로 公開된 이 메모는 1980年 4月 準備하던 體育大會를 들불夜學 食口들에게 알리기 위해 作成한 것으로 推定된다. 김상호 들불烈士記念事業會 常任理事는 “1980年 5月 初 光州 西區 광천동에 사는 靑年들과 들불夜學 食口들이 體育大會를 열었다는 記錄이 있다”며 “5·18 期間 동안에 윤상원 烈士의 自筆 메모가 없는 것을 勘案하면 5·18과 가장 가까운 時期에 作成된 親筆 메모로 評價된다”고 말했다.

1950年 全南 광산군 臨哭면(현재 光州 光山區 임곡동) 天動마을에서 태어난 尹 烈士는 光州 살레시오고를 卒業하고 3修 끝에 전남대 政治外交學課에 入學했다. 外務考試를 準備하며 平凡한 大學 生活을 하던 그는 學校 先輩 김상윤 氏의 勸誘로 歷史 工夫를 始作했고, 經濟 發展 裏面에서 呻吟하던 勞動者의 삶을 接하며 變化에 對한 渴望에 사로잡혔다.

1978年 2月 주택은행 서울 봉천동支店에 就業했지만, 尹 烈士의 동생 太原 氏(62)는 “兄님은 주택은행에 就業할 때부터 1年 뒤 社會運動에 獻身하겠다는 信念이 確固했다”고 回顧했다. 尹 烈士는 1978年 9月 自身의 決心을 實踐하기 위해 光州로 내려와 들불夜學 講學(敎師)들을 만났다. 當時 들불夜學 敎室은 광천동 聖堂과 鑛泉市民아파트 C洞 3層 等 두 곳에 있었고, 學江(學生) 20∼30名이 2個 班에서 하루에 2時間씩 工夫했다. 尹 烈士는 이듬해 1月부터 광천동 工場과 양동 신협에서 일하며 講學으로 活動하기 始作했다.

尹 烈士는 當時 鑛泉市民아파트 B洞 1層에 自炊를 했다. 33m² 넓이의 房에 나무合板을 세워 折半으로 쪼갠 房이었다. 通禁이 있던 때라 講學들과 學生들은 늦은 時間이 되면 尹 烈士의 房에서 잠을 잤다. 尹 烈士의 放은 들불夜學 食口들의 舍廊房이자 學習 空間이었다.

12·12쿠데타로 權力을 잡은 新軍部는 1980年 5月 17日 非常戒嚴 措置를 全國으로 擴大하며 學生, 政治人, 在野 人士 等 2699名을 逮捕했다. 다음 날 光州에서 戒嚴軍이 殘酷한 鎭壓에 나섰지만, 抵抗할 指導 勢力이 事實上 全無한 狀態였다.

이때 尹 烈士 等 들불夜學 사람들이 前面에 나서 5·18을 이끌었다. 5月 25日 學生收拾委員會에서 새로 編成된 抗爭指導部(民主鬪爭委員會)의 代辯人을 맡은 尹 烈士는 1980年 5月 26日 記者會見을 열고 外信記者들에게 戒嚴軍의 虐殺 事實을 알렸다. 이어 5月 27日 最後의 瞬間까지 全南道廳을 지키다 戒嚴軍이 쏜 銃에 눈을 감았다. 전용호 5·18民主化運動眞相糾明調査委員會 諮問委員은 “尹 烈士는 5·18 當時 光州를 벗어나지 않고 끝까지 信念을 지키고 實踐한 市民運動家”라고 말했다.

이형주 記者 peneye09@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