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年만에 가장 빨리 핀 벚꽃…昨年 歷代 두 番째로 더웠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100年만에 가장 빨리 핀 벚꽃…昨年 歷代 두 番째로 더웠다

入力 2022-01-23 12:25 업데이트 2022-01-23 14:4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지난해 年平均 氣溫 13.3度
여름 장마는 歷代 3番째로 짧아
크게보기 東亞DB
氣候變化에 따른 異常氣候 餘波로 지난해 年平均 氣溫(13.3度)이 歷代 두 番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벚꽃은 100年 만에 가장 빨리 폈고 여름 장마는 歷代 세 番째로 짧았다.

氣象廳은 23日 이 같은 內容의 ‘2021年 氣候 分析 結果’를 發表했다. 지난해 全國 年平均 氣溫은 13.3度로 氣象觀測網이 全國的으로 擴充된 1973年 以後 歷代 두 番째로 높았다. 氣溫이 가장 높았던 2016年(13.4度)과는 0.1度 差異에 不過했다. 平年과 比較하면 0.8度 높았다. 지난해 全國의 年 降水量은 1244.5㎜로 平年과 비슷했다.

지난해 2, 3月 氣溫이 平年보다 높아 서울에서 벚꽃이 平素보다 15日 빠른 3月 24日 開化했다. 1922年 觀測 以後 가장 빠른 벚꽃 開化時期였다. 지난해 2月과 3月 平均 氣溫은 各各 3.4度, 8.7度로 歷代 세 番째와 첫 番째로 높았다. 當時 北極 氣溫이 平年보다 낮은 가운데 제트氣流 等이 高緯度 地域에 形成돼 北極의 찬 空氣를 가두면서 차가운 大陸高氣壓의 强度가 弱했기 때문으로 分析된다.

지난해 여름 장마는 ‘超短期 장마’였다. 7月 3日 始作해 같은 달 19日에 끝났다. 中部와 濟州 基準 歷代 세 番째(17日)로 짧았다. 北太平洋高氣壓이 6月 下旬 느리게 北上하면서 장마 始作이 늦어졌고 7月 中旬에는 제트氣流 影響으로 빠르게 北上하면서 장마가 일찍 끝난 것이다. 장마가 가장 짧았던 해는 1973年(6日)이었고 2018年(16日)이 그 다음이었다. 장마가 끝나기도 前에 暴炎이 일찍 찾아오면서 지난해 7月 暴炎日數는 8.1日로 平年보다 4日 많았다.

以後 가을 들어서는 10月 初까지 높은 氣溫을 維持하다가 10月 中旬부터 急激하게 氣溫이 떨어졌다. 10月 中旬까지 亞熱帶高氣壓이 우리나라 周邊에 異例的으로 發達했다가 10月 15日부터 南쪽으로 물러나면서 찬 大陸高氣壓이 빠르게 擴張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지난해 10月 氣溫 變動幅(標準偏差 5.1度)이 歷代 가장 컸다. 特히 서울에서 10月 17日 처음으로 얼음이 얼어 1988年 以後 觀測時期價 가장 빨랐다.

박광석 氣象廳長은 “2021年은 西유럽 暴雨, 北美 暴雪 等 世界的으로 氣象異變이 頻發했던 해”라며 “우리나라도 歷代 두 番째로 높은 氣溫과 17日間의 짧은 장마 等 氣候變化의 影響을 몸소 體驗할 수 있었던 해”라고 說明했다.

주애진 記者 jaj@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