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警察車랑 接觸事故…警察 2名 對人接受 要求 妥當한가요?”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社會

“警察車랑 接觸事故…警察 2名 對人接受 要求 妥當한가요?”

入力 2022-01-22 15:10 업데이트 2022-01-22 15:23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警察車와 輕微한 接觸事故가 났는데 警察 側에서 對人 接受를 要求한다며 抑鬱함을 呼訴하는 글이 注目을 끌고 있다.

21日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警察이 對人接受 要求하는데 拒絶하면 어떻게 되나요’라는 題目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氏는 “事故를 낸 건 100% 제 잘못이 맞다. 當然히 對物 賠償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事故로 對人 接受를 要求하는 게 妥當한가 싶어 글을 올린다”고 했다.


添附한 映像과 A 氏의 主張에 따르면, A 氏가 車를 돌리기 위해 後進하던 中 그의 車 왼쪽 휀다로 警察車의 오른쪽 범퍼를 부딪쳤다.

A 氏는 “保險處理를 해본적도 없고 번거로울 것 같아 내려서 合意 하자고 했는데, 警察은 無條件 合意를 못한다 하여 保險處理 節次를 밟았다. ‘다치신 곳은 없냐. 對物 接受만 해도 괜찮냐’고 물으니 (警察이) ‘괜찮다. 알겠다’고 했다”고 主張했다.

이어 保險社를 기다리던 中 警察이 ‘갑자기 申告가 들어왔다’며 ‘保險社 오면 넘겨주라’고 番號 적힌 쪽紙만 주고 떠났다고 했다.

그러나 以後 保險社로부터 “被害者들이 對人 接受를 願한다”는 連絡을 받았다는 것이다.

A 氏가 警察에 連絡하니 “對人接受 하지 말라고 말한 적 없다고 하더라. ‘나이롱 患者 아니고 난 警察이다’고 하면서, 運轉者 同乘者 해서 對人接受 2名 해달라고 要求했다”고 主張했다.

다만 A 氏는 “勿論 輕微한 事故인 건 當然히 저의 主觀이고, 歪曲 記憶될 수 있다”는 前提를 달았다.

누리꾼들은 “나이롱 患者가 넘쳐나니 保險料가 每年 引上되는 것 아니냐”며 批判을 쏟아내고 있다. 一部 누리꾼들은 映像에 登場하는 事故 位置를 地圖에서 찾아 管轄 地溝帶가 어디인지 推測하기도 했다.

박태근 東亞닷컴 記者 ptk@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