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大庄洞’ 裁判部 “정영학 錄取錄 複寫 許容하라”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大庄洞’ 裁判部 “정영학 錄取錄 複寫 許容하라”

入力 2022-01-22 03:00 업데이트 2022-01-22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檢, 錄取錄 통째 流出 憂慮에도… 被告人 ‘防禦權 保障’ 손 들어줘 大庄洞 開發事業 特惠 疑惑 事件을 맡은 裁判部가 檢察 側에 “정영학 會計士의 錄取錄을 被告人 側이 閱覽, 複寫할 수 있게 하라”고 告知했다. 裁判이 始作되면서 鄭 會計士 錄取錄이 言論에 一部 公開된 가운데 被告人의 防禦權 保障을 위해 搜査記錄 複寫를 許容해야 한다는 辯護人 側 손을 들어준 것이다.

서울중앙지법 刑事合議22部(部長判事 양철한)는 21日 特定經濟犯罪加重處罰法上 背任 等 嫌疑로 起訴된 火天大有資産管理(火天大有) 大株主 김만배 氏와 유동규 前 城南都市開發公社 社長 職務代理 等 5名에 對한 세 番째 公判을 열었다.

이날 裁判部는 被告人 側이 核心 證據인 政 會計士의 錄取錄을 檢察 側으로부터 받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모든 錄取錄을 被告人 側에 提供해서 證據에 對한 被告人 側 意見을 받아봐야 한다”며 “두 番이나 言及했는데 檢察은 法院의 公式 命令이 있어야 複寫해주겠다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檢察 側은 “一部 錄取錄이 통째로 流出돼서 連日 言論에 報道되는 狀況이 發生했다”며 錄取錄 全體를 被告人 側에 複寫해주는 것이 어렵다는 趣旨로 主張했다. 裁判部는 “오늘 法廷에서 公式的으로 錄取錄 複寫를 許容하라고 말하겠다”며 “檢察도 받아들이겠다고 하니 바로 (複寫) 節次가 進行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못 박았다.

박상준 記者 speakup@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