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親母 殺害한 名門大 卒業生, 抗訴審서 刑量 늘어 懲役 15年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社會

親母 殺害한 名門大 卒業生, 抗訴審서 刑量 늘어 懲役 15年

入力 2022-01-21 11:02 업데이트 2022-01-21 11:0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妄想에 빠져 自身을 걱정하는 親母를 殺害하고 서울 청계천 다리에서 極端的 選擇을 試圖한 30代 名門大 卒業生이 抗訴審에서 더 무거운 刑을 받게 됐다.

대전고법 第1刑事部(裁判長 백승엽)는 尊屬殺害 嫌疑로 起訴된 A(30)氏에게 1審보다 무거운 懲役 15年을 宣告하고 治療監護를 命令했다.

裁判部는 “妄想的 事故 症狀과 歪曲 等이 觸發해 犯行을 저질렀을 可能性이 있다”라며 “事件 犯行 當時 精神病的 症勢로 事物 辨別 能力이 떨어지는 事實로 보면 心神微弱이 一部 있다고 判斷되지만 心身喪失까지 보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特히 心身障礙로 犯行을 저질러 再犯 危險性이 있다고 判斷돼 治療監護를 引用했다”라며 “犯行을 認定하며 反省하고 있지만 結果의 重大性 犯行 手法 等이 殘酷해 調絃病 等이 事件에 影響을 미쳤더라도 原審 兄이 가벼워 보인다”라고 判示했다.

A氏는 지난 2020年 12月 4日 午前 2時께 大田 西區의 한 아파트에서 親母 B(58)氏가 吸煙 等 問題로 自身을 걱정하며 나무라자 不滿을 느끼고 있다가 凶器로 數次例 찔러 숨지게 한 嫌疑다.

犯行 後 B氏의 車를 탄 A氏는 大田 外郭을 돌다가 서울로 가 청계천 다리에서 極端的인 選擇을 試圖했다가 119救急隊에 救助됐다.

當時 A氏는 2010年 名門大 入學 後 進路 苦悶 等을 겪으며 담배 및 게임 等에 沒頭, 10年 만에 卒業했다.

以後 어머니와 함께 살며 컴퓨터 및 携帶電話 게임과 吸煙에 빠져 지냈고 집 안에서 繼續된 吸煙으로 이웃집으로부터 抗議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審 裁判部는 “被告人이 調絃病을 앓고 있어 119救急隊에 스스로 犯行을 밝혔지만 容納하기 어려운 反社會的, 反人倫的 犯罪를 저질러 嚴罰이 不可避하다”라며 懲役 12年을 宣告했다.

[大田=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