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博物館의 進化… 만지고 體驗하는 尖端 文化空間으로 바뀐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博物館의 進化… 만지고 體驗하는 尖端 文化空間으로 바뀐다

入力 2022-01-20 03:00 업데이트 2022-01-20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尖端技術 椄木하는 ‘스마트博物館’
高麗靑瓷博物館, VR-AI 技術 適用… 靑瓷 만드는 過程 놀이로 體驗 可能
木浦近代歷史觀은 XR 콘텐츠 導入… 지난 100年間 모습 생생히 보여줘
全南道農業博物館선 ‘假想 農事’도
全南農業博物館은 올해 쌀文化館을 ‘XR 헤리티지팜’으로 꾸민다. 헤리티지팜은 어린이들이 直接 흙을 만지며 假想現實 空間에서 벼와 菜蔬를 收穫할 수 있는 假想農作物 栽培 콘텐츠다. 全南道農業博物館 提供
博物館이 進化하고 있다. 아날로그 展示에서 벗어나 人工知能(AI)·假想現實(VR) 等 尖端技術을 活用한 文化空間으로 새롭게 탈바꿈하고 있다. 觀覽客의 五感을 刺戟하는 實感콘텐츠로 傳統 遺産을 흥미롭게 즐기면서 過去와 現在 그리고 未來를 이어 주는 架橋 役割을 톡톡히 하고 있다.

○ 遺物과 디지털의 만남

全南 康津郡 高麗靑瓷博物館은 올 6月 디지털의 새 옷으로 갈아입고 스마트博物館으로 變身한다. 靑瓷博物館은 지난해 文化體育觀光部의 ‘實感콘텐츠 體驗존 造成事業’과 ‘스마트博物館 構築事業’에 選定됐다. 두 事業에는 12億 원이 投入된다.

實感콘텐츠 體驗존 造成事業은 高麗靑瓷 製作, 貿易·航海, 發掘 等 過程을 모티브로 놀이施設을 造成하고 VR를 通해 물레 돌리기, 코일 쌓기, 文樣 그리기 等 體驗을 하는 方式이다. 디지털博物館 2層 展示室에 造成되는 體驗존은 디지털 技術과 文化財를 椄木시킨 놀이空間이다. 觀覽客이 聽者를 運搬했던 木船(木船)에 오르면서 壁面의 靑瓷 文樣을 터치하면 바닷속에 있던 靑瓷가 배에 쌓이는 映像을 보여준다. 聽者를 구웠던 가마굴 模型의 미끄럼틀을 타고 물레의 回轉力을 느껴보는 놀이施設도 들어선다.

청자가 展示된 博物館은 AI 觀覽案內 시스템을 갖춘다. 터치스크린 方式의 情報傳達 시스템인 無人端末機(키오스크)가 어른과 아이의 키를 區分해 年齡帶에 맞는 觀覽 案內 情報를 提供하고 觀覽客 動線 等을 把握해 빅데이터를 構築한다. 博物館을 訪問하지 않고도 홈페이지에 接續해 展示室 遺物을 擴大, 縮小, 회전시키면서 퀴즈를 푸는 假想博物館度 運營한다.

김대원 高麗靑瓷博物館 學藝硏究士(40)는 “單純히 보는 데 그치지 않고 觀覽客이 五感으로 遺物을 즐길 수 있는 색다른 體驗空間을 선보일 豫定”이라며 “재미 要素가 더해진 콘텐츠를 통해 文化遺産과 한層 가까워질 것으로 期待한다”고 말했다.

○ 五感 滿足 實感콘텐츠

全南 목포시 유달동 木浦近代歷史觀1館(옛 日本領事館)은 湖南圈 最初로 VR와 增强現實(AR)을 넘어 擴張現實(XR) 콘텐츠를 體驗할 수 있는 空間으로 거듭났다.

觀覽客은 AR 글라스를 着用하고 3次元(3D)으로 製作된 建築物, 100年 동안의 都市 形成 모습, 近現代 寫眞 等 多樣한 콘텐츠를 假想 캐릭터의 解說과 함께 觀覽할 수 있다. 디지털 作業을 거쳐 大型 스크린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所藏品과 近代歷史觀2貫에 展示됐던 近代 寫眞을 터치해 情報를 接할 수 있다.

木浦近代歷史觀 關係者는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 確診者가 急增해 이달 14日부터 XR 콘텐츠 體驗은 一時 中斷됐지만 歷史觀 觀覽은 可能하다”고 말했다.

全南 靈巖郡 삼호읍에 자리한 全南道農業博物館도 올해 스마트博物館으로 變身한다. 農業博物館은 10億 원을 들여 6月까지 假想現實 體驗이 可能한 ‘實感體驗型 헤리티지 팜’을 造成한다.

쌀文化館에서는 어린이들이 直接 흙을 만지며 假想現實 空間에서 벼와 菜蔬 等을 栽培해 收穫할 수 있다. 農業의 過去, 現在, 未來를 비롯해 假想動物園을 實感나게 體驗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미디어월度 造成된다. 政敵인 遺物 展示의 限界를 벗어나지 못했던 쌀文化 展示場은 增强現實을 基盤으로 한 ‘도슨트 시스템’을 導入해 놀이와 學習을 同時에 즐길 수 있다.

임영호 全南道農業博物館腸은 “最近 博物館과 展示館이 미디어아트와 實感미디어 技術을 適用해 次世代를 對備한 다양한 變化를 꾀하고 있다”며 “이 事業을 통해 博物館을 地域 랜드마크로 育成하겠다”고 말했다.

정승호 記者 shjung@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