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自殺 危險信號 傳達해 아버지 生命 救한 將兵 못잊어”[박성민의 더블케어]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自殺 危險信號 傳達해 아버지 生命 救한 將兵 못잊어”[박성민의 더블케어]

入力 2021-12-04 03:00 업데이트 2021-12-06 14:17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권순정 空軍 自殺豫防敎官
精神健康 寄與 ‘임세원上’ 첫 受賞
自殺 苦悶할때 慰勞받고 힘 생겨… 經驗 밑천 삼아 自殺豫防敎育 나서
70萬餘 名에 生命의 所重함 傳播… 自殺者 90% 以上이 危險信號 보내
2日 西올 鍾路區 동아일보 社屋에서 만난 권순정 空軍本部 自殺豫防敎官은 “將兵들이 健康하게 家族에게 돌아가는 게 가장 큰 바람”이라고 말했다. 1年 中 約 200日을 全國을 돌며 自殺豫防 敎育을 하는 卷 敎官은 “이들이 보내는 ‘德分에 저는 이렇게 살아있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며 힘든 것도 잊는다”고 말했다. 안철민 記者 acm08@donga.com
‘父母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는 自責에 시달리던 自殺 遺族, 男便의 事業 失敗와 交通事故로 빚더미에 올라 極端的 選擇을 생각하던 自殺 高危險群, 12年 동안 70萬 名에게 生命의 所重함을 傳播한 軍 最初 自殺豫防敎官.’

한 사람이 걸어온 길이라곤 믿기 어렵지만 권순정 空軍本部 自殺豫防敎官(48)의 삶을 要約하면 이렇다. 미끄러지면 다시 오르고 무너질 뻔한 瞬間마다 齷齪같이 버텼다. 어느 날 걸려온 電話 속 “괜찮냐”는 한마디에서 希望이 싹텄다. 살아갈 힘이 생겼고, 그 힘을 같은 危機를 겪는 將兵들과 나누기로 했다.

卷 敎官은 1年 中 約 180日을 全國을 巡廻한다. 지난해 敎育 回數가 4000回가 넘어가자 세는 것도 抛棄했다. 하루 3次例 敎育도 마다하지 않는다. 軍뿐만 아니라 警察, 公共機關, 企業에서도 敎育 要請이 들어온다. 왜 그렇게 無理하느냐고 묻자 “將兵들의 自殺 危險 信號를 놓칠까 봐 拒絶을 못 한다”고 했다. 會議 次 暫時 서울에 온 卷 敎官을 2日 鍾路區 동아일보에서 만났다.

○自殺 憂慮者에게서 쏟아진 救助 要請

2009年 卷 敎官은 每日 生의 마지막을 떠올렸다. 3年 前 不渡를 맞은 男便이 같은 해 交通事故까지 當하면서 더 以上 버틸 힘이 없었다. 加害者가 保險에 들지 않은 탓에 自費로 3年 동안 病院費를 냈다. 月貰房에는 押留 딱紙가 붙었고 部隊까지 빚쟁이들이 찾아왔다. 딸이 들을까 봐 房 안에서 숨죽여 눈물을 훔치던 어느 날 電話벨이 울렸다.

“團長입니다.”

當時 空軍 第20戰鬪飛行團長이던 정재부 豫備役 空軍 准將이었다.

“요즘 힘들어 보여 걱정이 돼 電話했습니다. 出勤하면 茶라도 한 盞 해요.”

電話를 끊고 펑펑 울었다. 卷 敎官은 1999年 航空 裝備를 고치는 軍務員으로 軍에 들어왔다. 將校도, 兵士도 아닌 그는 最高 上官인 團長과 말 한마디 나눈 적 없었다. 卷 敎官은 “내가 죽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이 있다는 事實만으로도 큰 힘이 됐다”고 그날을 回想했다.

그 무렵 卷 敎官은 每日 글을 쓰며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었다. 空軍 小모임 揭示板과 自殺豫防 홈페이지에 新聞에서 찾은 좋은 글을 올리고, 本人 얘기도 썼다. 卷 敎官은 “살아 있다는 信號”라고 했다. 글을 본 이들의 構造 要請도 쏟아졌다. 한 將校는 모르는 番號로 電話를 걸어와 自殺을 苦悶 中이라 털어놓기도 했고, “죽고 싶다”는 將兵들의 相談 메일도 쌓여갔다.

어떻게 應對해야 하나 苦悶하던 刹那 部隊의 勸誘로 國防部의 自殺豫防敎育을 받았다. 自殺을 생각하는 사람의 90% 以上은 危險 信號를 보낸다는 講師의 말이 卷 敎官의 마음을 움직였다.

“그 瞬間 懇切하게 하고 싶은 일, 꼭 해야 하는 일이 생겼어요. 무엇보다도 살고 싶어졌어요.”

○將兵들이 건넨 쪽紙 “살려 주세요”

自殺豫防敎官이 된 卷 敎官은 2011年 空軍部隊로 所屬을 옮겼다. 敎育 對象이 넓어지면서 日課와 休息의 區分도 없어졌다. 週末이나 새벽에도 將兵들의 相談 電話와 文字가 끊이지 않았다. 그는 敎育 때마다 連絡處를 알려준다. 밤늦게 携帶電話를 들여다보고 있는 權 敎官을 보며 男便은 “맨날 24時間 黨職이냐”며 웃곤 한다.

卷 敎官이 짧은 文字 하나라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데는 그럴 만한 事緣이 있다. 自殺豫防敎育을 막 始作한 무렵 한 將兵에게서 메시지를 받았다. “每日 아침 글 잘 읽고 있어요. 우리 部隊에도 한 番 와 주세요”라는 內容이었다. 卷 敎官은 只今도 그때 ‘너 只今 自殺 생각하니’라고 묻지 않은 걸 後悔한다. 그 將兵은 한 달쯤 지나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卷 敎官은 “누군가 부를 때 바로 달려갈 수 있어야 하고, 그러려면 내가 더 工夫하고 準備돼 있어야 한다고 決心했다”고 말했다.

두 時間 남짓한 敎育이 누군가의 人生을 바꾸기도 한다. 敎育 中 同僚의 손을 꼭 잡는 將兵도 있다. 只今처럼 軍에서 外部 通話가 自由롭지 못하던 時節 敎育이 끝나면 몇몇 將兵들은 焦燥한 얼굴로 卷 敎官에게 와 쪽紙를 건네곤 했다. 父母님에게서 ‘自殺 危險 信號’를 봤다며 卷 敎官에게 代身 連絡을 付託하는 內容이다.

몇 年 前 한 新兵이 건넨 쪽紙를 卷 敎官은 잊지 못한다.

“아빠 많이 힘드시죠? 이젠 제가 지켜드릴게요. 修了式까지 꼭 기다려 주세요.”

卷 敎官은 돌아오는 길에 新兵이 남긴 番號로 電話를 걸었다. 아들이 많이 걱정하고 있다는 卷 敎官의 말에 아버지는 한동안 울음을 멈추지 못했다. 卷 敎官은 “아버지가 實際로 自殺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아들 德分에 生命을 지킬 수 있었다”고 했다.

○“軍에선 自殺 被曝 範圍가 더 넓다”

올 4月 空軍參謀總長과 將星 等을 對象으로 進行한 自殺豫防敎育. 空軍本部 提供
自殺豫防만큼 重要한 게 남은 이들의 마음을 돌보는 일이다. 卷 敎官은 누구보다도 그 아픔을 잘 안다. 父母님은 卷 敎官이 10代일 때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家庭事로 힘들었던 2008年에는 同僚를 自殺로 떠나보내기도 했다. 運動을 좋아하고 늘 밝았던 同僚였다. “그동안 고마웠습니다”라며 平素와 다른 人事를 남긴 다음 날, 그의 死亡 消息을 들었다. 危險 信號를 알아차리지 못했다는 自責感은 아직도 卷 敎官의 마음 한구석에 짙게 남아 있다.

많은 自殺 遺族들도 이 때문에 힘들어한다. 中央審理剖檢센터가 2015∼2019年 自殺死亡者 566名과 遺族 683名을 調査한 結果 死亡者의 93.5%가 危險 信號를 보냈다. 하지만 이를 알아챈 境遇는 22.5%에 그쳤다.

集團生活을 하는 軍에서는 後遺症이 더 크다. 卷 敎官은 “軍 밖에서 自殺 遺族의 範圍가 家族 4名, 知人 2名 程度라면, 軍에서는 部隊 全體가 自殺 遺族, 自殺 生存者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自殺 遺族에게는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해주는 것이 重要하다. 30餘 年 前 卷 敎官이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이기도 하다.

卷 敎官은 “自殺 遺族의 60∼70%는 外部에 家族의 死亡 原因을 말하지 못한다고 한다. 이들도 제대로 慰勞를 받아야 또 다른 죽음을 막을 수 있다”고 强調했다.

○ 권순정을 만든 ‘임세원’

卷 敎官은 지난달 大韓神經精神醫學會와 大韓神經精神財團이 授與하는 第1回 임세원賞을 受賞했다. 2018年 12月 患者가 휘두른 凶器에 찔려 숨진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精神健康醫學科 敎授를 기리기 위해 만든 賞이다. 林 敎授는 韓國型 標準 自殺豫防敎育 프로그램인 ‘報告 듣고 말하기’를 開發한 主役이다.

이 프로그램을 國內에서 가장 많이 敎育했고, 改正 過程에도 參與한 卷 敎官에게 首相의 意味는 남다르다. 一般人 對象 프로그램을 軍에 適用시키는 데 林 敎授와 同僚들은 아무 代價도 없이 參與했다. 軍에서 發生한 事故 事例를 分析하고, 陸海空軍 等 各 軍 特性에 맞는 敎育 過程을 만드는 데 큰 힘이 됐다. 卷 敎官은 “敎授님들 子女도 軍에 와서 모두 이 敎育을 받고 社會로 나갈 테고, 그러면 60萬 名의 生命 지킴이를 養成하는 效果가 있다고 하니 모든 敎授님들이 積極 도와주셨다”고 했다.

20餘 年 前 飛行服과 落下傘을 고치던 空軍 軍務員은 이제 軍 最高의 ‘마음 修繕工’이 됐다. 처음 이 일을 始作할 때보다 自殺率(人口 10萬 名當 自殺者)은 낮아졌지만 마음 健康 赤信號는 더 짙어졌다는 게 卷 敎官의 생각이다.

“사람들은 힘들어서 죽는 게 아니라 힘들 때 慰勞받지 못해서, 世上에 내 便 하나 없다는 생각에 죽는 것 같아요. 答은 敎育에 있어요. 學校에서 性 인지 敎育이 一般化된 것처럼 自殺豫防敎育이 義務化된다면 더 많은 生命을 살릴 수 있지 않을까요.”

박성민 記者 min@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