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時代의 眞正한 어른은 누구인가? 敎育은 무엇을 해야 하나[專門家 寄稿]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社會

이 時代의 眞正한 어른은 누구인가? 敎育은 무엇을 해야 하나[專門家 寄稿]

김미경 光州女性家族財團 代表理事(광주대 敎授·女性政策)
入力 2021-09-30 03:00 업데이트 2021-09-30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김미경 光州女性家族財團 代表理事(광주대 敎授·女性政策)
송은석 記者 silverstone@donga.com
女性家族部 廢止 論難이 다시 뜨겁다. 選擧철마다 登場하는 ‘女家部 廢止’ 論難의 核心에는 아직도 殘在해 있는 우리 社會의 權威主義와 家父長性이 자리하고 있다. 女家部 無用論 및 存立 自體를 否定하는 政治的인 煽動은 性平等을 위한 行政部處의 役割에 對한 冷靜한 評價보다는 20代 男性의 疏外感을 부추기는 樣相을 띠면서 젠더葛藤을 부추기고 있다. 그동안 女性뿐만 아니라 男性 亦是 性役割로 인한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왔다. 男性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軍隊에 가야 했고, 家族의 生計를 책임져야 했으며, 無限競爭 社會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했다. 그리고 그 中心에는 恒常 家族이 있었다. 女性들은 “암탉이 울면 집안이 亡한다”, “北魚와 女子는 패야 제맛이다”는 얘기를 들으며 ‘똥값이 되기 前에’ 結婚하여 肺經이 되기 前에 아이를 낳아야 했다.

女性의 役割은 女性 認識 改善에 비해 커져가고 있다. 2020年 現在 大韓民國 夫婦 가운데 45.4%가 맞벌이高 女性의 週當 平均 就業勞動時間은 37.1時間으로 男性의 42.5時間의 87%에 達한다. 또 1人 家口가 支配的인 社會가 되었다. 1人 家口 時代에서 育兒와 돌봄에 對한 責任은 男女 모두에게 結婚과 出産을 忌避하는 結果를 낳고 있다. 家族의 生計를 男性이 책임지고 돌봄노동을 女性이 擔當하던 시스템은 더 以上 作動 可能하지 않으며, 이 시스템에서는 그 누구도 幸福할 수 없다.

요즘처럼 靑年 이슈가 많았던 적이 없다. 巨大 保守政黨의 代表가 30代가 되는 世上이다. 그러나 우리 社會는 如前히 靑年의 未來가 不透明하며 代案이 不在하다. 그 責任은 旣成世代, 特히 旣得權에 있다. 旣得權 世代가 社會的 責務를 다하지 못했기에 젊은 世代의 未來는 暗鬱할 수밖에 없다. 젠더葛藤도 이와 無關하지 않다. 家族과 社會로부터 保護를 받지 못하는 靑年들의 鬱憤이 젠더 이슈로 나타나고 있다. 女家部 廢止論뿐만 아니라 兵役義務, 女性割當制 等은 젊은 男女 사이에 ‘論難과 紛亂’을 일으키고 一部 旣得權은 오히려 이를 부채질하고 있다. 다름을 受容하고 合意點을 찾는 일은 不可能한 것일까? 構成員들의 多樣性을 受容하지 못하고 法을 통해 是是非非를 가려야 하는 社會가 健康한 社會일까? 이 質問에 答하기 위해 眞正한 어른(얼이 큰 사람)의 存在에 對해 묻게 된다.

只今의 敎育시스템은 ‘얼이 작은’ 어린이를 어른으로 만들어야 하는 責務를 抛棄하고 旣得權을 再生産하는 體系로 作動하고 있다. 學校는 自己의 생각만이 옳다고 主張하는 몸 큰 어린이들을 만드는 스펙訓鍊所로 탈바꿈했다. 大學은 順位가 매겨지고 學生들은 ‘좋은’ 大學에 들어가는 데 努力을 쏟고 있다. 私敎育은 이런 現象을 부추긴다. 그렇게 들어간 大學도 事情은 다르지 않다. 大學은 知性人이 아닌 技術者를 養成하는 職業訓鍊所가 되어가고 있다. 이런 시스템을 만들어 온 것은 旣成世代이며 犧牲者는 靑年世代이다. 無限競爭과 各自圖生의 敎育시스템 안에서 未來世代들은 나와 他人이 어울려 사는 삶의 座標를 發見하기 힘들다. ‘다름’이 社會的 差別이 되고 있다. 只今 우리에게 必要한 것은 他人에 對한 認定과 受容, 人權과 共同體 意識, 卽 ‘人間됨’에 對한 感覺 回復을 위한 敎育이다.

勞使葛藤, 젠더葛藤, 人種葛藤 等 다양한 社會葛藤 속에서 人權을 尊重하고 他人을 配慮하기 위한 努力 中의 하나가 性平等 敎育이다. 性平等 敎育은 나의 人權, 勞動權만이 重要한 것이 아니라 他人의 人權과 勞動權을 함께 配慮하는 社會를 만들기 爲한 努力이다. 性平等 敎育은 幼兒期부터 이루어져야 한다. 치마를 입은 粉紅色 女兒, 바지를 입은 파란色 男兒로 各自의 個性을 制限하지 말고 自身의 自由를 위해 他人의 權利를 侵害해서는 안 된다는 民主市民의 基礎 常識을 어려서부터 가르쳐야 한다. 學校暴力과 스쿨 미투, 靑少年의 높은 自殺率 等 山積해 있는 問題들은 ‘差別과 嫌惡防止’ 프로그램을 敎育課程에 導入해 對應하자. 敎師, 學父母 等 敎育主體 모두가 性平等 敎育을 받는 것도 必要하다. 言論이 性平等 觀點에서 報道를 하고 있는지 모니터링해야 한다. 大學은 社會人을 排出하기 위한 專門知識뿐만 아니라 人文, 社會科學 分野의 敎養敎育을 復活해야 한다. 또한 國民들의 삶에 直接的인 影響을 미치는 政策을 決定하고 法律的 判斷을 하는 일에 있어 性認知 感受性을 가진 人權擔當官이 該當 部處에 配置되어야 한다.

우리 社會의 많은 問題들은 社會의 主導權이 베이비붐 世代에서 다음 世代로 完全히 移管될 때 解決될 수 있다. 近代化 敎育을 막 받았던 祖父母 世代와 베이비부머人 父母世代, 앞으로 大韓民國의 未來를 決定할 MZ世代가 한 지붕 밑에서 같은 목소리를 내기는 쉽지 않다. 우리의 未來가 健康한 世代交替에 달려 있는 理由다. 젊은이들의 未來는 責任질 줄 아는 ‘眞正한 어른’으로 成長할 때 밝아진다. 제대로 된 어른을 만들지 못하는 敎育은 變해야 한다. 敎育은 생각이 다른 集團들이 한데 어울려 사는 方法을 찾는 데 寄與해야 한다.

김미경 光州女性家族財團 代表理事(광주대 敎授·女性政策)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社會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