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俊錫·親尹, ‘革新’ 통한 勢對決 加熱…革新委 vs 革新포럼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李俊錫·親尹, ‘革新’ 통한 勢對決 加熱…革新委 vs 革新포럼

入力 2022-06-28 07:59 업데이트 2022-06-28 08: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國民의힘 革新을 놓고 李俊錫 代表와 親尹錫悅系가 勢對決 樣相을 보이고 있다. 李 代表가 革新委員會를 통해 革新 勢力 結集에 나서자 親尹度 未來革新포럼을 통해 革新 隊列에 加勢하며 勢糾合에 나선 模樣새다.

國民의힘 革新委員會(委員長 崔在亨 議員)가 27日 國會에서 첫 全體會議를 열고 公式 出帆했다. 이날 張濟元 議員이 主導하는 工夫모임 ‘大韓民國 未來革新포럼(포럼)’도 國會에서 김종인 前 非常對策委員長 招請 講演을 통해 再稼動에 들어갔다. 革新위가 雜音 끝에 出帆하면서 ‘革新’ 談論을 둘러싼 이 代表側과 親尹間 神經戰은 加熱되는 形局이다.

이날 黨 一角에서는 ‘李俊錫 革新委’ 攻勢가 다시 提起됐다. 崔在亨 革新委員長은 “革新위의 成功이 黨의 成功이고 大韓民國의 成功”이라고 分裂을 警戒하면서도 “앞으로 그런 發言은 自制해줬으면 좋겠다”고 警告했다. 李 代表는 “첫 會議가 進行되는 狀況 속에서도 ‘李俊錫 私組織론’을 내세워 끝까지 흔든다”고 不快感을 드러냈다.

또 革新위와 포럼이 동렬의 競爭 關係는 아니라는 視角도 있다. 革新委는 最高委員會議 滿場一致 議決을 거친 黨 公式 機構로, 革新案을 論議해 最高委에 올리는 業務를 한다. ‘未來革新포럼’은 張 議員이 새롭게 꾸린 團體가 아닌 20代 國會에서 만들어진 工夫모임이다. 名稱이 ‘革新’이라는 點에서 革新위와 競爭關係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날 포럼에는 所屬 議員 50名이 參席했다. 革新위를 긴장시키기에 充分한 規模다.

◆ 崔在亨 革新委, ‘公薦’ ‘組織’ 着手 意志 再確認


李 代表가 띄운 黨 革新委는 ‘公薦’과 ‘組織’ 等 黨 體制 改革을 重點的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이날 革新委 첫 會議에서 具體的인 案이 論議되지는 않았으나 崔 委員長과 委員들이 意志를 내보였다.

崔 委員長은 “旣存의 不合理를 除去하고 變化를 受容해 未來에 對備하는 持續 可能한 政黨으로 組織을 整備하는 것은 勿論, 나라를 사랑하는 有能한 많은 人材들이 들어와서 公正한 競爭을 통해 自身의 政治的 抱負를 키워나갈 사다리로 마련해야겠다”고 ‘組織’과 ‘公薦’이라는 큰 줄기를 말했다.

曺海珍 副委員長은 톤을 한層 높여 “慢性이 된 ‘牌거리 公薦’으로 公薦 한 番 할 때마다 黨의 骨組가 하나씩 무너지고 부서져왔다”며 “總選 2年이 남지 않은 只今이 革新의 골든타임으로, 保守 價値를 持續的으로 訓鍊하며 롱런하는 政黨의 基礎를 만들어야 한다”고 같은 脈絡의 뜻을 밝혔다.

李俊錫 代表는 崔 委員長이 主催한 行事에서 革新委에 主題를 指示하지 않는다고 强調하면서도 “實際 需要가 있음에도 不拘하고 政治權이 卑怯하게 건드리지 않았던 것들을 痛快하게 다루는 文化가 胎動했으면 좋겠다”며 “虎狼이 새끼들이 나중에 世上을 征服하는 큰 虎狼이로 자라나기를 應援하겠다”고 말했다.

李 代表는 이날 MBN 인터뷰를 통해서는 “革新위가 ‘李俊錫 私組織’이라고 하는 理由는 簡單하다. ‘親尹’李 하고자 하는 改革이나 方向에 對해 抵抗하는 것”이라고 革新위에 對한 問題提起 大多數가 잘못된 內容이라고 剛하게 批判했다.

◆ 張濟元, 말 아끼면서도 “革新課題 硏究해 提出도 할 것”


張濟元 議員은 이날 포럼 主催로 公式 席上에 섰으나 李 代表와의 場外 舌戰 構圖에 對해 極度로 말을 아꼈다. 다만 김종인 前 委員長을 招請해 黨 體制 改革보다는 經濟 政策의 內容的 革新을 强調하는 메시지를 끌어냈고, ‘與黨의 무게感’을 强調하기도 했다.

張 議員은 이날 金 前 委員長의 ‘大韓民國 革新의 길을 묻다’ 題下 講演을 들은 뒤 記者들과 만나 “金 前 委員長께서 말씀하신, 中小企業이나 經濟 허리를 革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그런 經濟 아젠다를 가지고 모임을 이끌 것”이라고 向後 포럼 運營 方案을 밝혔다.

그는 ‘革新위 出帆日과 맞물려 政治的 解釋이 나온다’ 質問에는 “團體 이름이 ‘大韓民國未來革新포럼’이고, 2年 前부터 한 것”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못 했고 後半期 始作하니까 다시 始作한 것”이라고 意味 附與에 線을 그었다.

그러면서 “우리 黨은 힘을 합쳐서 尹錫悅 政權이 이제 始作했고, 後半期 國會가 또 始作되는 次元에서 政府를 잘 뒷받침할 수 있도록 黨이 돼야겠다는 말씀으로 脈絡 그대로 理解해 달라”며 “우리가 執權與黨이 됐으니 좀 더 참고 忍耐하고 서로 말을 아끼면서, 鎭重함과 무게感을 갖고 힘을 합쳐나가는 게 政治人이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張 議員은 이날 李 代表와 直接的으로 聯關된 質問에는 一切 答하지 않았다. 李 代表의 ‘肝腸’ 메시지 質問에는 “무슨 말인지 모른다”고만 했고, ‘國民의힘 革新 課題’ 質問에는 “제가 그걸 얘기할 수 있는 立場이 아니다. 黨代表度 院內代表도 계신데”라고 한 발 물러섰다.

다만 張 議員은 이 代表와 함께 革新위를 言及하지는 않았고, “우리가 (金 前 委員長 等) 慧眼을 가진 분들이 革新 課題를 提示하면 그런 것들을 포럼에서 硏究해서 法案과 政策으로 立案해 提出도 하는 게 議員 硏究모임이다. 잘 녹여보겠다”고 덧붙여 此後 革新 談論 競爭에 나설 可能性을 열어뒀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