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나토 巡訪記者團과 機內 깜짝 懇談會…김건희 女史 첫 相見禮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尹, 나토 巡訪記者團과 機內 깜짝 懇談會…김건희 女史 첫 相見禮

入力 2022-06-28 06:41 업데이트 2022-06-28 08:15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尹錫悅 大統領과 夫人 김건희 女史가 27日(現地時間) 스페인 마드리드로 向하는 空軍1號基에서 取材陣과 人事하고 있다. 2022.06.28. 大統領室寫眞記者團
尹錫悅 大統領이 27日(韓國時間) 나토(NATO 北大西洋條約機構) 頂上會議 參席次 스페인 마드리드로 向하던 空軍 1號機 內에서 巡訪 記者團과 10分 假量 깜짝 懇談會를 가졌다.

尹 大統領은 마드리드 到着 1時間 30餘分을 남긴 午前 2時 41分 取材陣들 자리로 와 밝은 얼굴로 一一이 握手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김건희 女史도 함께했다. 金 女史와 記者들과의 첫 公式 만남이다.

尹 大統領은 “먼 길 왔는데 수고가 많으시다. 많이들 잤나”며 “아까 오려고 했는데 다들 주무시더라. 여기(記者들 자리)는 좀 좁네”라며 取材陣을 配慮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첫 海外 巡訪인데 어떤 마음, 覺悟로 임하나’고 묻자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겠나”고 했다.

‘(機內에서) 좀 쉬셨나’고 하자 “못 쉬었다. 資料 보느라”라고 했다.

‘10時間 넘게 飛行했는데 어떻게 보냈나’라고 묻자 “프리미어 리그 蹴球(機內 提供되는 ‘프리미어 리그 最高의 骨’)있지 않아 그것 좀 보고 冊도 좀 보고”라고 答했다.

‘안疲困 하시나’고 하자 “첫째 날은 日程이 괜찮은데 둘째 날은 日程이 빠듯하더라”고 했다

尹錫悅 大統領과 夫人 김건희 女史가 27日(現地時間) 스페인 마드리드로 向하는 空軍1號基에서 取材陣과 人事하고 있다. 2022.06.28. 大統領室寫眞記者團
이어 ‘會談 日程이 많은데 準備 좀 하셨나“고 하자 ”多者 會談이나 나토 同盟國과 파트너國이 招請받은 會談만 한 2時間 半 되고, 나머지는 짧게 짧게 있어서 길게 못한다. 時間이 많지는 않아서 (會談 相對國 頂上들) 얼굴이나 익히고 簡單한 懸案들 서로 確認하고 ’다음에 또 보자‘ 이런 程度 아니겠나“고 答했다.

記者들에 ’스페인에 가봤나‘라고 묻기도 했다.

記者들과 人事를 나눈후 尹 大統領은 自身의 자리로 돌아가 김건희 女史를 데려와 取材陣에 紹介했다. 흰色 원疲色 차림의 金 女史는 쏟아지는 質問에 別 말 없이 始終 微笑를 지었다.

’飛行時間이 길었는데 컨디션은 어떤가‘는 質問에 尹 大統領은 ”글쎄, 뭐 밤에 到着해 또 쉬니까. 여러분도 쉬셔야하고. 何如튼 먼길 컨디션 維持 잘 하시고 代辯人이 잘 說明해줄테니 걱정마시라. 마드리드에서 즐거운 時間 많이 보내세요“라고 했다.

金 女史는 자리로 돌아가며 작은 목소리로 ”感謝합니다“라고 했다.

尹 大統領 內外는 이어 마드리드 바라하스 國際空港에 到着해 스페인 外交部 啞胎局長 等 스페인 政府 人士들과 駐 스페인大使 內外의 歡迎을 받았다.

尹 大統領은 28日 午後 한-濠洲 頂上會談을 始作으로 3泊5日間의 巡訪 日程에 突入한다. 28日에는 나토 事務總長 面談과 스페인 國王 內外가 主催하는 갈라晩餐에 金 女史와 同伴 參席한다.

[마드리드=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