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在明 ‘108 煩惱中’이라더니… 黨內 “全代 出馬 기운듯”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政治

李在明 ‘108 煩惱中’이라더니… 黨內 “全代 出馬 기운듯”

入力 2022-06-27 03:00 업데이트 2022-06-27 10:5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週末 積極 支持層과 트위터 疏通, 팬덤 政治 批判 正面突破 나서
“民生 深刻… 저부터 나설것” 페북 글… 與野政 非常經濟對策위 提案도
金民錫 “이대로 가면 黨 깨질수도”
李在明 더불어民主黨 議員이 지난 24日 午後 忠南 禮山郡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國會議員 워크숍 ‘팀別 討論 結果 綜合 發表’를 마친 後 取材陣 質問에 答辯하고 있다. 뉴스1
8·28全黨大會 出馬 與否를 두고 “108 煩惱 中”이라고 밝힌 더불어民主黨 李在明 議員이 週末 사이 트위터로 積極 支持層인 이른바 ‘개딸’(改革의 딸)과 깜짝 疏通에 나섰다. 政府를 向해선 限時的 空賣渡 禁止와 油類稅 課稅 中斷을 提案하는 等 ‘民生 메시지’를 이어가면서 黨 代表 出馬로 마음을 굳힌 것 아니냐는 解釋이 黨內에서 나오고 있다.

李 議員은 26日 새벽 트위터로 개딸들과 直接 두 時間假量 對話를 나눴다. ‘좋은 冊을 推薦해달라’는 質問에 그는 ‘說得의 心理學’을 勸하며 “抑壓보다 說得이 人間的일 뿐 아니라 훨씬 더 效率的임을 알 수 있다. 政治人들이 꼭 읽었으면 하는 冊이기도 하다”고 答했다. 李 議員은 最近 黨 워크숍에서 親文(親文在寅) 陣營으로부터 거센 不出馬 壓迫을 받았지만 出馬 與否에 對해 具體的인 立場을 내놓지 않았다. 黨 關係者는 “黨內에서 過度한 팬덤 政治에 對한 批判이 이어지자 보란 듯이 개딸들과 直接 疏通하며 正面 突破에 나선 셈”이라며 “出馬로 마음이 기운 듯”이라고 했다.

李 議員은 尹錫悅 政府에 ‘與野政 擧國非常經濟對策위’를 提案하며 國會 內 存在感 키우기에도 나섰다. 李 議員은 페이스북에 “3高(高物價·高換率·高金利) 때문에 民生이 深刻한 打擊을 받고 있다”며 “經濟는 心理다. 對策이 없다며 손을 놓으면 不安心理로 狀況은 더 惡化한다. 國會에선 저부터 나서겠다”고 했다.

李 議員 側은 黨權 挑戰 與否에 對해선 如前히 ‘長考 中’이라는 原論的 答辯만 이어가고 있다. 非對委 側이 이 議員에게 “6月 末, 7月 初에는 出馬 與否를 밝혀 달라”고 要求한 것으로 傳해졌지만, 全黨大會 候補者 登錄 마감이 다음 달 中旬인 만큼 이 議員의 苦悶이 한 달假量 더 이어질 수 있다는 展望도 나온다. 李 議員의 側近 議員은 “本人이 決斷하고 責任져야 하니 周邊에서도 ‘알아서 잘하라’고만 하고 있다”며 “다만 只今 狀況이 안 나갈 수는 없는 狀況 아니냐”고 했다.

다만 그의 出馬 與否를 두고 이어지는 公開 批判이 막판 變數가 될 수 있다는 展望도 나온다. 박영선 前 中小벤처企業部 長官은 25日 페이스북에 李 議員을 向해 “(黨 代表 出馬가) 무엇이 ‘個人的으로 損害’이고, ‘煩惱’할 일인가”라고 꼬집었고, 김민석 議員은 26日 “이대로 가서 (黨이) 깨지지 않겠느냐”며 ‘分黨論’으로 이 議員을 向한 牽制에 나섰다. 한 民主黨 議員은 “國會는 이 議員이 이끌어 온 道廳이나 市廳과는 全혀 다른 곳”이라며 “李 議員으로서도 只今 같은 ‘非討論’이 이어진다면 黨 代表가 된들 黨의 正常的 運營이 不可能할 것이란 苦悶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박훈상 記者 tigermask@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