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곳 自身” vs “4곳 確實”… 與野 投票率 높이기 總力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政治

“8곳 自身” vs “4곳 確實”… 與野 投票率 높이기 總力

入力 2022-05-24 03:00 업데이트 2022-05-24 08:5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6·1地方選擧 D-8… 與野가 보는 17個 市道 판勢
國힘 “새政府 效果… 忠淸서도 勝算”
民主 “景氣 超接戰이지만 結局 勝利”
與野 모두 ‘支持層 結集’ 督勵 나서
國民의힘 權性東 院內代表(왼쪽), 더불어民主黨 李在明 總括選擧對策委員長
6·1地方選擧 事前投票 始作 나흘을 앞두고 與野가 各自의 판勢 分析을 土臺로 熾烈한 票心 競爭을 벌이고 있다. 17個 廣域自治團體長 中 湖南 3곳과 濟州를 뺀 나머지 地域에서 “해볼 만하다”고 判斷한 國民의힘은 大大的인 投票 督勵에 나섰다. 反面 最近 黨 支持率 下落을 겪고 있는 더불어民主黨은 選擧 판勢와 關聯해 “全體的으로 어렵다”며 支持層 結集을 위한 總力戰에 나섰다.

동아일보가 23日 與野 各 黨의 판勢 分析 資料를 綜合한 結果 國民의힘은 서울, 釜山, 大邱, 仁川, 蔚山, 忠北, 慶北, 慶南 等 8곳에서 勝利를 自信하고 있다. 大田과 忠南에서도 宣傳하고 있는 國民의힘은 傳統的인 ‘캐스팅보터’ 地域으로 꼽히는 忠淸圈에서 勝算이 充分하다는 雰圍氣다. 國民의힘 關係者는 “韓美 頂上會談, 追加更正豫算(追更)案 編成, 靑瓦臺 開放 等의 이슈가 執權 初 國政安定論과 맞물리며 上昇 作用을 일으키고 있다”고 分析했다.

反面 민주당은 17個 廣域市道 中 光州, 全北, 全南, 濟州를 確實한 優勢 地域으로 꼽고 있다. 여기에 世宗도 現在 흐름을 끝까지 維持한다면 勝利가 有力하다는 雰圍氣다. 世宗과 마찬가지로 民主黨이 道知事, 市長을 맡고 있는 忠南과 大戰 亦是 勝利를 期待할 만하다는 內部 評價다. 首都圈 3곳 中 2곳 以上 勝利를 目標했던 민주당은 選擧 中盤에 접어들면서 競技에 集中하는 樣相이다. 民主黨 關係者는 “競技의 境遇 各種 輿論調査에서 超接戰을 벌이고 있지만 結局 最終 勝利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3日 서울 麻浦區 SBS 社屋에서 第8回 全國同時地方選擧 京畿道知事 候補者 討論會에서 金恩慧 國民의힘(왼쪽부터), 金東兗 더불어民主黨, 황순식 正義黨, 姜容碩 無所屬 京畿道知事 候補가 討論會 始作 前 포즈를 取하고 있다. 2022.5.23 寫眞共同取材團


서울 25個 區廳長 選擧 展望도 4年 前과는 確然히 다르다. 2018年 瑞草區 單 한 곳만 차지했던 國民의힘은 이番에는 折半 以上까지도 노려 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民主黨은 城東·怒怨·恩平·衿川·관악구 等 傳統的인 强勢 地域을 土臺로 “11곳만 지켜내도 合格點”이라는 雰圍氣다.

이런 分析 속에 與野는 通商 大選에 비해 낮은 地方選擧 投票率을 높이기 위한 總力戰에 나섰다. 國民의힘 權性東 院內代表는 이날 “민주당이 組織을 活用해 投票率을 提高하고 있기 때문에 (現役 議員) 모두가 事前投票를 督勵해서 投票率을 올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李在明 總括選擧對策委員長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抛棄하지 말고, 投票하면 이긴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했다.


與 서울-嶺南, 野 湖南-濟州 優勢 꼽아… 大田-忠南-景氣는 競合


“4年 前과 같은 쏠림 現象은 없다.”

8日 앞으로 다가온 6·1地方選擧의 판勢와 關聯한 國民의힘과 더불어民主黨의 共通된 評價다. 2018年 執權 與黨이던 民主黨이 17個 廣域自治團體長 中 14곳을, 서울 25個 區廳長 中 24곳을 휩쓸었던 것과 같은 獨食 現象이 이番에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는 것.

동아일보가 23日 與野 판勢 分析 資料를 綜合한 結果 國民의힘은 서울과 嶺南을, 민주당은 湖南과 濟州를 確實한 優勢 地域으로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與野 모두 大多數 區廳長 選擧가 支持率 車가 10%포인트 未滿의 接戰을 벌이고 있다고 分析했다. 이에 따라 國民의힘은 “國政安定론”을, 민주당은 “牽制와 均衡”을 앞세워 競合地에서의 勝利를 위해 總力戰을 펼치고 있다.


○ 李在明 두고 國民의힘 “逆風” vs 民主黨 “바람”
國民의힘은 彈劾 大選의 餘波로 겪었던 2018年 地方選擧 慘敗를 이番에는 雪辱하겠다는 覺悟다. 國民의힘 關係者는 “湖南, 濟州를 除外한 13곳에서는 勝算이 있다”며 “講院 等은 現在 ‘競合優勢’ 地域으로 보고 있지만 마지막엔 勝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尹錫悅 大統領 就任 11日 만에 치러진 韓美 頂上會談 成果 等을 바탕으로 “尹錫悅 政府에 힘을 실어 달라”는 點을 强調한다는 戰略이다.

反面 이날 노무현 前 大統領 追悼式을 契機로 本格的인 支持層 總結集에 나선 民主黨은 雰圍氣 反轉을 벼르고 있다. 민주당 核心 關係者는 “只今까지는 惡材만 있었지만 牽制와 均衡이라는 意味 附與와 함께 投票 參與를 督勵하면 宣傳할 수 있다”고 했다. 仁川 桂陽乙 國會議員 補闕選擧에 뛰어든 민주당 李在明 總括選擧對策委員長이 이날 “우리 國民들께도 좀 均衡을 맞춰 주십사, 機會를 附與해 주십사, 이렇게 呼訴드리는 수밖에 없다”고 한 것도 같은 脈絡이다. 이를 통해 現在 競合 地域으로 꼽는 大田, 京畿, 忠南의 勝利를 이끌겠다는 것이 민주당의 計劃이다.

與野는 特히 이 委員長이 仁川 桂陽乙 補闕選擧에 뛰어든 것에 對해서는 엇갈린 解釋을 내놓고 있다. 仁川 地域의 한 與黨 議員은 “이른바 ‘李在明 效果’가 民主黨이 생각하는 것과 反對로 가고 있다”며 “李 委員長이 緣故도 없는 繼養에 出馬한 데다, 桂陽에서 5線이나 한 사람(民主黨 宋永吉 서울市長 候補)이 서울市長으로 나간 것도 全般的으로 逆風이 불 것”이라고 했다. 反面 민주당은 “李 委員長이 直接 支持層 結集을 呼訴하고 나선 만큼 ‘李在明 바람’이 仁川을 뛰어넘어 이番 選擧의 最大 激戰地로 꼽히는 競技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期待하는 樣相이다.

○ 서울 票心은? 國民의힘 “最小 13곳” vs 民主黨 “11곳+α”
4年 前 ‘24 代 1’이라는 結果가 빚어졌던 서울은 이番 選擧에서는 混戰 樣相을 보이고 있다는 게 國民의힘과 民主黨의 共通된 分析이다. 與野 各自 確實한 優勢 地域으로 꼽은 區(區)가 5곳 未滿일 程度로 熾烈한 勝負가 펼쳐지고 있다는 것.

國民의힘은 吳世勳 서울市長 候補의 善戰을 앞세워 最小 13곳 異常을 勝利하겠다는 目標다. 國民의힘 서울市黨 關係者는 “五 候補가 15%포인트 程度 앞서면 安定的”이라며 “五 候補의 勝利는 勿論이고 最大限 많은 區廳長을 奪還하는 것이 目標”라고 했다. 特히 國民의힘은 大選 前부터 이어온 ‘湖南 求愛’를 土臺로 中浪區, 마포구, 서대문구 等 湖南 出身 有權者 比率이 相對的으로 높은 地域에서도 善戰을 期待하고 있다.

民主黨은 3·9大選에서 勝利했던 11個 九萬 차지해도 ‘合格點’이라는 雰圍氣다. 民主黨 김영배 議員도 前날(22日) 記者懇談會에서 “15곳에서 이기면 좋고, (勝利가) 10곳 未滿이면 選擧에서 졌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現役 區廳長 15名이 再出馬한 민주당은 最大限 ‘現役 프리미엄’을 앞세운다는 戰略이다. 現在 城東區, 蘆原區, 恩平區, 冠岳區의 優位를 점치고 있는 민주당은 現役 區廳長이 再選에 挑戰하는 中區 중랑구 城北區 麻浦區 영등포구 等에서도 勝利를 期待하고 있다.

홍정수 記者 hong@donga.com
권오혁 記者 hyuk@donga.com
허동준 記者 hungry@donga.com
조아라 記者 likeit@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