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强性 支持層에 휘둘리는 民主黨, 이番엔 ‘內部銃질’ 論難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强性 支持層에 휘둘리는 民主黨, 이番엔 ‘內部銃질’ 論難

入力 2022-05-21 07:18 업데이트 2022-05-21 07:19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더불어民主黨이 6·1 地方選擧를 앞두고 朴志玹 非常對策委員長의 黨內 姓非違 謝過를 契機로 ‘內部 銃질’ 論難에 휩싸였다.

崔康旭 議員의 ‘짤짤이’ 發言 謝過와 朴完柱 議員의 性犯罪 疑惑에 朴 委員長은 “謝過드린다”며 朴 議員 除名 等 强勁 對應에 나섰다. 이에 强性 支持層들은 “選擧 勝利를 위해 謝過할 때가 아니다”며 反撥했다.

强勁派 黨員들은 黨員揭示板 等을 통해 “沙果만 하면 地方選擧를 진다는 것 모르냐”며 “國民들은 민주당은 眞짜 잘못만 한다는 認識을 갖게 된다”고 朴 委員長을 非難했다.

一部에서는 朴 委員長을 向해 “이 時局에 崔 議員에 對해 內部銃질이라니 狀況 判斷도 못하는 者가 非對委員長이 말이 되냐”며 辭退까지 慫慂했다.

이들의 實力行使는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으로까지 이어졌다.

李在明 總括選擧對策委員長을 支持하는 勢力이라고 自稱하는 ‘개딸’들은 지난 20日 午後 서울 永登浦區 汝矣島 민주당舍 앞에서 ‘民主黨 非對委員長 辭退 促求 및 謝過 要求’를 열어 “朴 委員長은 無分別한 該當行爲에 對해 謝過하라. 謝過하고 싶지 않다면 辭退하라”고 要求했다.

한 支持者가 지난 12日 梁承晁 忠南知事 候補 選擧事務所 開所式을 마치고 나온 朴 委員長에게 辱說을 퍼붓는 映像이 話題가 되기도 했다.

朴 委員長에 對한 잇따른 非難은 姓非違 事件을 起點으로 本格化됐지만 朴 委員長의 ▲檢察 搜査權 調整 愼重論 ▲민형배 無所屬 議員의 ‘꼼수 脫黨’ 批判 ▲曺國 前 法務部 長官의 入試非理 謝過 要求 等에 對한 支持層의 不滿이 累積된 結果로 보인다.

朴 委員長은 지난달 12日 議員總會에서 “檢搜完剝(檢察 搜査權 完全 剝奪)은 秩序있게 撤收하고 民生 法案에 集中하는 길이 있다”고 했다.

같은달 22日에는 檢察法制司法委員會 案件調停委員會 無力化를 위해 閔 議員이 ‘꼼수 脫黨’한 데 對해 “便法을 慣行으로 만들었다”고 批判했다.

또 같은달 25日에는 “조 前 長官의 子女 入試非理에 對해 法院이 東洋大 表彰狀, 6個 인턴 活動 確認書를 虛僞라고 判決한 만큼 曺國 前 長官이나 鄭慶心 敎授는 謝過해야 한다”고 要求했다.

朴 委員長을 向한 支持者들의 非難이 쏟아지고 있지만 大多數의 民主黨 議員들은 沈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탄희 議員은 지난 20日 페이스북을 통해 “內部銃질이라는 用語는 廢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只今은 選擧期間이니 그에 맞는 特殊性이 있지만 追後에 이 問題는 반드시 한 番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밝혔다.

李東洲 議員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一部 支持者분들은 朴 委員長의 謝過로 支持率이 떨어졌다고 한다”며 “이는 잘못된 解釋이고, 우리 안에 分裂을 만들어 狀況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傳했다.

反面 强性 支持層의 意見에 同調하는 목소리도 公開的으로 나온다.

檢察改革 强勁派인 ‘처럼회’ 所屬인 金容民 議員은 지난 19日 페이스북을 통해 “權限과 責任이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은 內部 批判이 아니라 問題를 解決해야 한다”며 “批判을 하고 싶다면 그 자리에서 물러나 자유롭게 하시기 바란다”고 主張했다.

이어 “尹錫悅 政府의 獨善과 傲慢함을 指摘하며 민주당이 勝利한 地方政府가 이를 牽制할 수 있다는 信賴를 보여드리는데 最善을 다해야 한다. 그것이 只今 非對委의 最大 課題”라고 했다.

朴 委員長의 去就를 直接 言及하진 않았지만 ‘內部銃질’보다 對與鬪爭에 더 集中하라며 朴 委員長을 攻擊하는 强性 支持層의 主張과 脈을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强性 支持層의 要求는 國民 輿論과 距離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民主黨은 强性 支持層의 要求에 따라 檢察 搜査權 調整 法案을 處理했지만 國民 輿論은 冷淡했다.

黨內 一角의 憂慮에도 檢察 搜査權 調整 法案을 最終 處理限 지난 3日 以後 민주당의 支持率은 40%(5月 3日~4日 調査, 韓國갤럽)에서 31%(5月 10日~12日 調査, 韓國갤럽)으로 急落했다. 反面 같은 期間 國民의힘의 支持率은 40%에서 45%로 上昇했다.

專門家들은 民心과 乖離된 民主黨의 强性 支持層에 對해 ‘門派’에서 ‘개딸’로 名稱은 바뀌었지만 “變한 게 없다”고 診斷한다.

新律 명지대 敎授는 “强性 支持層은 새로운 게 아니다”라며 “民主黨 政治人들도 거기에 익숙해져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强性 支持層에 휘둘리는 民主黨이 自省해야 한다는 指摘도 있었다.

申 敎授는 “地方選擧를 생각하면 이러면 안 된다”면서도 “强性 支持層의 影響이 剛한 全黨大會를 앞둔 時點에서 子正作用은 不可能하다”고 斷言했다.

이어 “國民 輿論에 呼訴해야 하는 總選에 가까워져야 ‘中道的 路線을 가져야 한다’며 (自淨作用이) 可能해질 것”이라고 豫想했다.

匿名을 要請한 한 專門家는 民主黨의 最近 모습에 “自省해야 한다”며 “支持層이 老衰化 되면 새로운 마켓(支持層)을 찾아야 하는데 마켓을 찾는 데 失敗하고 있는 것 같다. 黨內 刷新을 할 수 있는 構造를 만들어야 한다”고 助言했다.

또 “强性 支持層 없이 選擧를 치를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렇게 해서 政治가 나아졌냐고 하면 全혀 아니다. 政治人들이 리더십을 發揮해야 할 것 같다”고 傳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