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宋永吉 “大選 때 李投票 294萬票가 찍어주면 이긴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宋永吉 “大選 때 李投票 294萬票가 찍어주면 이긴다”

入力 2022-05-19 14:53 업데이트 2022-05-19 14:53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宋永吉 더불어民主黨 서울市長 候補는 19日 理財멍 總括選對委員長이 한덕수 國務總理 候補者 認准을 主張한 것과 關聯, “나도 같은 立場을 表明했다”고 呼應했다.

宋 候補는 이날 午前 서울 道峰區 住公아파트 商街 앞에서 不動産 政策發表 後 만난 記者들이 한덕수 候補者 認准 立場을 묻자 이같이 答했다. 그는 또 “지난 大選에서 李在明 候補를 찍었던 294萬票가 다 찍어주면 나는 100% 當選된다”고 支持를 呼訴했다.

宋 候補는 지난 21代 國會 前半期 院構成 協商 當時를 擧論하며 “김종인 當時 國民의힘 非常對策委員長이 法制司法委員會 等 常任委員會를 다 民主黨에 줘버리자 했다”며 “그게 어떻게 보면 우리에게 毒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김종인 前 委員長을 벤치마킹해서 우리가 여러가지로 問題가 있고 抑鬱하지만 一旦 이 政府가 出帆했으니 ‘當身들 알아서 해라. 國民이 評價할 것’이라는 戰略도 考慮해볼 必要가 있지 않느냐”고 했다.

이어 “代身 尹錫悅 政府는 最小限의 몇 名 長官에 對해서는 國民의 눈높이에 따라 受容하는 姿勢를 보여야 한다”며 “이렇게 傲慢한 姿勢를 보였을 때는 6月 1日 우리 國民들이 評價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쨌든 우리가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고, 공교롭게도 只今 (民營化를) 主導한 勢力들이, 다 李明博 時代 때 같이 했던 사람들이 只今 尹錫悅 政府를 構成하는 분들에 섞여 있는 건 알고 있을 것”이라며 李在明 委員長이 提起한 ‘民營化’ 疑惑에 步調를 맞췄다.

宋 候補는 “김대기 大統領 祕書室長을 包含해서 吳世勳 國民의힘 候補도 李明博 前 大統領과 같은 大學 後輩일 뿐만 아니라 또 代辯人을 歷任하면서 李明博(MB)의 뉴타운 政策 等을 擁護해 왔던 분”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事前豫防 效果로서 李在明 候補나 내가 民營化에 對해서 얘기했던 것”이라고 主張했다.

그는 “어젯밤 군자車輛基地에서 서울交通公社 勞動組合 幹部들의 報告를 들어보니까 고(故) 朴元淳 前 市長 때 정규직화했던 安全點檢 要員을 비롯한 많은 部署를 吳世勳 市長이 1年만에 다시 다 外注化했다고 한다”며 “이게 危險의 外注化 아니냐”고 非難했다.

이어 서울交通公社 負債를 擧論하며 “오세훈 候補가 사람을 자르고 外注化, 構造調整해서 赤字를 解決해보려고 하는 건 언발의 오줌누기”라고 詰難했다.

오세훈 候補와 輿論調査上 큰 隔差가 벌어진 것과 關聯해선 “오세훈 候補가 昨年 4·7 補闕選擧에서 얻은 投票數가 總 279萬票인데, 李在明 候補가 지난 大選에서 (서울에서) 얻은 票가 294萬票”라며 “15萬票를 더 많이 얻었다. 李 候補를 찍었던 294萬票가 다 찍어주면 나는 100% 當選된다”면서 投票를 督勵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