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民主黨, 一絲不亂하게만 움직이는 軍隊 같다”…양향자, 復黨申請 撤回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政治

“民主黨, 一絲不亂하게만 움직이는 軍隊 같다”…양향자, 復黨申請 撤回

入力 2022-05-19 13:59 업데이트 2022-05-19 15:4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地方選擧 完敗 막으려면 李在明·宋永吉 辭退해야”
“‘처럼회’가 外延 擴大의 걸림돌…怪物과 싸우다 怪物돼”
東亞日報 DB
더불어民主黨 出身인 無所屬 梁香子 議員(光州 鉏乙)이 “只今의 민주당에는 제가 돌아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復黨 申請을 撤回한다고 19日 밝혔다.

襄 議員은 이날 午前 페이스북에 “6年 前 文在寅 (前) 大統領의 손을 잡고 들어온 민주당은 民主的이고 革新的이었다”며 “只今은 民主도, 革新도 없이 一絲不亂하게만 움직이는 軍隊 같다”고 批判했다. 삼성전자 常務 出身인 梁 議員은 文 前 大統領이 黨 代表 時節 直接 迎入해 話題가 됐다,

襄 議員은 6·1 地方選擧 公式選擧運動 첫날인 이날 민주당 宋永吉 서울市長 候補와 仁川 桂陽乙 國會議員 再補闕 選擧에 出馬하는 李在明 總括選擧對策委員長의 辭退를 促求했다, 그는 “(民主黨이) ‘586 勇退’를 외쳤던 586世代의 맏兄이 (黨 代表에서) 辭退한 지 20日 만에 서울市長 選擧에 出馬해도 反對하지 않는다”며 “敗北한 大選 候補가 한 달 만에 政界 復歸하고, 緣故도 없는 地域에 出馬하고, 補闕選擧 候補가 地方選擧 選對委員長을 맡는, 이런 奇異한 모습에 拍手를 친다”고 指摘했다. 이어 “(민주당의) 地方選擧 完敗를 막으려면, 只今이라도 宋永吉과 李在明 두 분은 辭退해야 맞다”고 强調했다.

特히 이 委員長에 對해 날을 세웠다. 襄 議員은 “李 委員長은 아깝고 안쓰러워 當場 票를 받겠지만, 結局 消費되는 것”이라며 “宋 候補가 비운 地域區에 出馬한 것도 窘塞하기만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宋永吉과 李在明의 민주당이 아닌 다시 國民의 민주당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襄 議員은 ‘强性 支持層’에 휘둘리는 民主黨도 作心批判했다. 그는 “極端的·敎條的 支持層은 民主黨의 外延 擴張을 막는 ‘독’”이라며 “只今 ‘개딸’(李在明 支持勢力)에 歡呼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들 같다”고 批判했다. 그는 “‘처럼회’와 같은 極端的·敎條的 認識을 주는 勢力도 外延 擴大의 걸림돌”이라며 “많은 國民이 憂慮하는 法案을 172名 國會議員 全員이 發議한다”며 이른바 ‘처럼회’ 主導 아래 ‘檢搜完剝’(檢察 搜査權 完全 剝奪) 立法 獨走를 恣行한 민주당을 聲討했다. 그러면서 “怪物과 싸우다 自身도 怪物이 되어버린 것이 아닌지 돌아보길 바란다”고 했다.

襄 議員은 地域 保佐陣의 性 醜聞 事件 關聯 2次 論難으로 지난해 7月 민주당을 自進 脫黨했다. 以後 疑惑이 解消됐다는 自體 判斷에 따라 지난해 末 復黨 申請書를 냈다. 다만 ‘檢搜完剝’ 法案 處理 過程에서 민주당이 自進 脫黨한 襄 議員을 國會 法制司法委員會 案件調停委 無力化 目的으로 法査委에 辭補任하자 兩 議員은 이에 反撥하며 公開的으로 민주당을 批判해왔다.


박훈상 記者 tigermask@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