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덕수 票決 D-1 民主, 가·부결 苦心…“어느 것도 쉽지 않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政治

한덕수 票決 D-1 民主, 가·부결 苦心…“어느 것도 쉽지 않다”

入力 2022-05-19 11:20 업데이트 2022-05-19 11:2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한덕수 國務總理 候補者가 3日 서울 汝矣島 國會에서 열린 人事聽聞會에서 議員 質疑에 答辯하고 있다. (共同取材) 2022.5.3/뉴스1 ⓒ News1
더불어民主黨이 20日로 豫定된 한덕수 國務總理 候補者의 任命同意案 票決을 앞두고 苦悶에 빠졌다. 가·부결의 키를 쥔 민주당의 選擇에 따라 한 候補者의 認准도 決定되기 때문이다. ‘認准 反對’라는 强勁 氣流 속에 “첫 總理인 만큼 認准해주자”는 穩健 목소리도 漸次 힘을 얻고 있어 注目된다.

민주당은 20日 國會 本會議에 앞서 議員總會를 열고 한 候補者 認准 票決과 關聯한 內部 意見을 最終 收斂해 黨論으로 定할 計劃이다.

黨 指導部는 일찌감치 黨 人事聽聞特委價 ‘不適格’ 判定을 내린 데다 尹錫悅 大統領이 한동훈 法務部 長官을 任命 强行하자 ‘不適格’에 힘을 싣고 있다.

朴志玹 민주당 常任選對委員長은 19日 KBS라디오에 出演해 “한동훈 長官 任命 後 한 總理 候補者를 無條件 認准하라고 하는데, 果然 協治와 얼마큼 가깝나, 正말 말로만 하는 협치가 아닌가, 獨裁이지 않을까”라며 “민주당 議員들께서 合理的인 判斷을 해주실 것으로 본다”고 했다.

김민석 민주당 共同總括選擧對策本部長은 前날 記者懇談會에서 한 總理 候補者에 對해 “只今 能力은 未洽하고, 公職 倫理는 第1公職者인 總理가 되기에 너무 不健全하다”며 “退任者의 模範도 아니고 그냥 배부른 金앤張의 로비스트로 지냈다”고 直擊했다.

黨內 雰圍氣도 크게 다르지 않다. 民主黨 院內 關係者는 뉴스1과 通話에서 “한동훈 候補者 任命 强行은 더는 協治를 하지 않겠다는 宣言”이라며 “現在로선 不適格 意見이 多數 意見”이라고 말했다.

다만 尹錫悅 政府의 첫 總理 候補者를 否決시킬 境遇 國民의힘이 批判하는 ‘발목잡기’ 프레임에 말려들어 地方選擧에 惡材로 作用할 수 있다는 憂慮도 存在해 민주당 一角에선 ‘愼重論’이 提起되고 있다.

特히 李在明 民主黨 總括選對委員長의 意中이 關心을 끈다. 이 委員長은 이날 午前 CBS라디오에 出演해 한 總理 候補者 認准案 否決에 힘을 싣는 黨內 氣流에 對해 “(韓 總理 候補者가) 國民 눈높이에 不適格하다”면서도 “(尹錫悅 政府가) 첫 出發하는, 새로운 陣容을 準備하는 段階도 조금 考慮할 必要가 있다”고 말했다.

事實上 認准案을 否決시키지 않는 쪽에 손을 들어주자는 趣旨의 發言으로, 民主黨 內部 論議에도 적잖은 影響을 줄 것으로 豫想된다.

다만 이 委員長은 ‘韓 總理 候補者를 認准해주는 便이 낫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란 司會者의 質問엔 “그렇게 말하긴 어렵고, 그런 點도 조금 考慮할 必要가 있다”고 했다.

여기에 한 總理 候補者 任命同意案이 國會法에 따라 無記名 投票 對象이라는 點에서 민주당 議員들이 ‘所信投票’를 할지도 關心事다.

尹建永 民主黨 議員은 이날 MBC라디오에 出演해 ‘所信投票 可能性’을 묻는 말에 “可能性을 排除할 순 없지만 저는 黨論으로 모이지 않을까 싶다. 가봐야 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