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재순 “生日빵에 화나서 뽀뽀 要求”…論難 더 키운 解明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政治

윤재순 “生日빵에 화나서 뽀뽀 要求”…論難 더 키운 解明

入力 2022-05-17 20:33 업데이트 2022-05-17 20:4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尹錫悅 大統領 就任 7日 만에 처음 열린 國會 運營委員會 全體會議에서 檢察 在職 時節 性 非違 疑惑이 불거진 윤재순 大統領總務祕書官 等 尹 大統領의 大統領室 人選을 둘러싼 거센 攻防이 오갔다. 이날 尹 祕書官이 女職員의 볼 입맞춤 等으로 警告 處分을 받은 것과 關聯해 “火가 나서 ‘뽀뽀해주라’고 했던 건 맞다”고 解明한 것이 論難을 더 키운 가운데 與圈에서도 “本人이 去就 決斷을 내리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尹 祕書官은 17日 午後 國會에서 열린 國會 運營委員會 全體會議에 參席해 2012年 檢察 在職 當時 星 脾胃에 連累돼 懲戒處分을 받은 狀況을 說明해달라는 質問에 ‘生日빵’ 逸話를 꺼냈다. 그는 “當時 일을 熱心히 한다고 激勵金을 받았다”며 “공교롭게 제 生日이었고 所謂 말하는 ‘生日빵’을 當했다. 하얀 와이셔츠에 까만 초콜릿 케이크가 뒤범벅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職員들이) ‘生日에 뭐 해줄까’라고 해서 (過度한 生日빵에) 火가 나서 ‘뽀뽀해주라’라고 말했던 건 맞다. 그래서 볼에다 하고 갔던 것”이라고 했다. 尹 祕書官은 “그걸 性醜行했다고 한 것”이라며 “當時에 調査받은 것도 아니고, 그로 인해 1年 동안 그 調査가 뒤에서 이뤄졌다. 그러고 나서 10個月인가 1年 지나서 나온 게 監察本部長 ‘警告’였던 걸로 記憶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민주당 高旼廷 議員은 尹 祕書官이 2012年 大檢 事務官 在職 時節 2次 會食 자리에서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 여름철 스타킹을 신지 않은 女職員에게 ‘속옷은 입고 다니는 거냐’라고 말해 警告 處分을 받았다는 資料를 公開하기도 했다.

工房이 길어지면서 國民의힘에서도 自進辭退를 要求하는 發言이 나왔다. 國民의힘 趙恩禧 議員은 尹 祕書官에게 “훌륭한 參謀로 成功한 政府를 만들기 爲해서는 抑鬱하더라도 本人이 犧牲할 수 있는 決斷도 내려야 한다”고 했다. 이에 對해 尹 祕書官은 “(議員님들의 指摘은) 더 熱心히 더 잘하라는 意味로 받아들이고 뼈를 깎는 아픔으로 自肅하면서 國民의 눈높이에 맞춰서 더 熱心히 하겠다”며 辭退 論難에 線을 그었다.

이날 運營위 會議에는 尹 祕書官 外에 김대기 大統領祕書室長, 김성한 國家安保室長, 李珍福 政務首席祕書官 等이 出席했다.


박훈상 記者 tigermask@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