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志玹 “한동훈 任命 强行…尹, 末路는 協治 뒤로는 獨善”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政治

朴志玹 “한동훈 任命 强行…尹, 末路는 協治 뒤로는 獨善”

入力 2022-05-17 20:40 업데이트 2022-05-17 20:4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朴志玹 共同非常對策委員長이 17日 大田 儒城區 호텔 ICC웨딩홀에서 열린 더불어民主黨 大田市黨 6·1地方選擧 必勝決意 選擧對策委員會 會議에 參席해 祝辭를 하고 있다. 2022.5.17/뉴스1
朴志玹 더불어民主黨 共同非常對策委員長은 17日 尹錫悅 大統領이 한동훈 法務部 長官 候補者를 임명한 것에 對해 “말로는 協治를 말하면서 뒤로는 獨善하겠다는 意圖가 너무 分明히 드러났다”고 批判했다.

朴 委員長은 이날 午後 CBS라디오 ‘한판勝負’에 出演해 “누가 봐도 檢察共和國을 만들겠다는 意圖가 담기지 않았느냐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朴 委員長은 尹錫悅 政府 內閣 人選에 對해 批判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問題가 없는 人選을 말씀드리는 게 더 빠른 것 같다”며 “宏壯히 큰 問題意識을 느끼는 분 中 한 분이 이시원 大統領室 公職紀綱祕書官으로, 恐怖스러운 마음까지 들었다. 一般 市民을 間諜으로 造作한 사람인데 앞으로 大統領 눈 밖에 나면 어떤 市民도 危險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 程度로 人選에 正말 많은 問題意識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鄭鎬瑛 保健福祉部 長官 候補者萬 남긴 狀況에서 協治하겠다는 것은 率直히 어렵다”며 “協治의 뜻을 이미 거스른 것으로 보인다”고 批判했다.

朴 委員長은 ‘한덕수 國務總理 候補者 認准에도 影響을 줄 것인가’란 司會者 質問에 “저는 그렇게 바라본다. 指導部 論議에서 그렇게 進行되지 않을까 싶다”며 “前날(16日) 施政演說에서 協治를 얘기하고 한동훈 候補者를 임명한 것에 對해선 協治 意志가 全혀 없다는 메시지인데 한덕수 認准을 期待하는 건 말도 안 되지 않을까”라고 答辯했다.

朴 委員長은 最近 朴完柱 議員의 性非違와 關聯해선 “性非違란 말엔 問題를 縮小하려는 意圖가 담겨 있어서 性暴力, 性犯罪라고 하고 싶다. 다시 사과드린다”며 “除名 以後 議員職 剝奪까지 速戰速決로 進行돼야 한다. 性暴力 行爲 自體, 隱蔽 試圖 等 2次 加害도 徹底히 懲戒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朴 議員의) 除名을 決定한 것은 明白한 證據와 情況, 陳述이 있었기 때문에 判斷한 것”이라며 “2次 加害를 막기 爲한 地點인 것을 考慮해주시면 우리 黨 議員들도 다 理解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朴 委員長은 自身을 둘러싼 强性 支持者들의 批判에 對해선 모두가 다 쉽게 同意 할 수 있는 變化라면 이미 진작에 解決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論爭, 淸算이 必要할 것으로 보인다. 고통스럽긴 하지만 그 過程에 傷處도 不可避하다“고 했다.

朴 委員長은 보름 앞으로 다가온 6·1地方選擧에 對해선 ”尹錫悅 政府의 獨裁와의 싸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라며 ”쉽지 않은 選擧라고 느끼지만 尹錫悅 政府가 初盤부터 人事 跛行 等 獨善的인 모습을 보이면서 마냥 어렵다고 보긴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湖南, 濟州, 忠淸, 首都圈, 江原 等 7곳 程度는 勝機를 잡아가고 있다고 본다“라며 ”이番 智詵은 亡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敗北主義“라고 警戒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