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洛淵, 文 私邸 示威에 “正當한 意思表現 아냐… 自制 要望”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李洛淵, 文 私邸 示威에 “正當한 意思表現 아냐… 自制 要望”

入力 2022-05-17 14:45 업데이트 2022-05-17 14:47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李洛淵 前 總理는 17日 文在寅 前 大統領 私邸 앞 保守團體들의 示威에 對해 “示威者들의 自制를 要望한다”고 밝혔다.

李 前 總理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終日 擴聲器를 통해 辱說과 詛呪를 퍼붓고, 노래를 부르며 國民 敎育憲章 錄音을 되풀이하며 틀어 住民들이 暗記하실 程度가 됐다고 한다. 이것은 正當한 意思 表現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李 前 總理는 “文 前 大統領의 私邸 앞에서 保守 人士들이 며칠째, 그것도 夜間에까지 騷音을 내며 示威를 벌였다”며 “오늘 새벽에는 一部가 撤收했지만, 週末 集會를 다시 申告해뒀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며칠 동안 繼續된 騷音에 평산마을의 平穩이 깨졌다. 住民들은 잠을 설치고 계신다”며 “住民의 大多數는 어르신들이다. 住民들이 다양한 方法으로 騷音 中斷을 要求했지만, 아직도 解決되지 않았다”고 說明했다.

그는 “騷音이 住宅街 擴聲器 騷音 基準에 未達한다고 하더라도 어르신들이 많은 작은 시골 마을에 24時間 集會 許可를 내준 當局의 處事는 理解하기 어렵다”며 “警察과 行政 當局의 在庫를 促求한다”고 했다.

또 “文 前 大統領은 國民께 約束드린 대로 5年의 任期를 마치고 歸鄕하셨다”며 “그 約束을 實踐하며 ‘노을처럼’ 살고자 하신 前職 大統領이 住民들께 죄송스러워 하셔야 하는 現實이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