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麥酒甁에 樹液 넣고 注射는 녹슬때까지”…北 醫療環境 憂慮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政治

“麥酒甁에 樹液 넣고 注射는 녹슬때까지”…北 醫療環境 憂慮

入力 2022-05-16 16:25 업데이트 2022-05-16 16:37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北韓은 15日 코로나19(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 關聯 全國에서 總 39萬2920餘 名의 新規 柳列子(發熱者)가 새로 發生했으며 8名이 死亡했다고 勞動黨 機關紙 勞動新聞이 16日 報道했다. 平壤 勞動新聞=뉴스1
北韓 內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이 急激히 擴散하는 가운데 北韓의 醫療 力量이 劣惡한 水準이라는 證言이 나왔다.

15日(現地時間) 英國 BBC는 韓國의 코로나19 檢査 件數가 1億7200萬 件에 達하는 反面 北韓의 檢査 件數는 6萬4000件에 不過하다는 點을 들면서 한 專門家를 引用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을지 正말로 걱정된다”고 報道했다.

對北人權團體 루멘의 設立者인 백지은 氏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平壤에 사는 200萬 名의 住民들을 除外한 나머지는 劣惡한 醫療 環境에 處해있다”며 “北韓의 醫療 시스템은 오랜 期間 相當히 나쁜 狀態”라고 말했다.

白 氏는 脫北民들의 證言에 따르면 北韓에선 樹液을 麥酒甁에 담아 使用하며 醫療用 注射는 녹슬 때까지 再使用하는 境遇가 茶飯事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北韓에서 마스크나 消毒劑와 같은 醫療 資源이 얼마나 不足한지 豫想해볼 수 있다”고 했다.

2001年과 2002年 訪北했던 故(故) 공병우 博士 아들 공영태 公案과 院長은 “病院에 녹슨 注射바늘이 있고 거즈가 빨갛다. 거즈를 삶아서 再活用하는데 핏물이 빠지지 않아서 그렇다”고 2018年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傳했다.

공 院長은 “消毒된 甁에 保管해야 하는 링거액은 麥酒甁에 넣어두고 종이로 막아뒀더라”고 當時 狀況을 說明했다.

2011年 脫北한 外科外事 최정훈 氏는 이날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를 통해 “過去보다는 現在 링거通의 模樣새가 많이 나아졌지만 그래도 劣惡한 건 如前하다”고 말했다.

北韓 朝鮮中央通信이 提供한 寫眞에 金正恩 北韓 國務委員長이 15日 平壤의 藥局을 訪問해 現地 指導하고 있다. 平壤=AP/뉴시스
崔 氏는 北韓 媒體가 코로나 治療 方法으로 기침이 나면 꿀을, 열나면 버드나무잎을 먹으라고 紹介하거나 소금물로 입안을 헹구라고 傳한 것에 對해선 “感染됐을 때 治療나 이런 憂慮的인 部分이 脆弱하고 劣惡해서 間接的으로 버드나무잎 같은 걸 抽出하면 解熱 鎭痛 效果가 있으니까 이런 걸로 住民들이 버티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北韓의 狀況으로 인해 백신뿐 아니라 各種 藥品 및 治療劑를 서둘러 支援해야 한다고 專門家는 말한다.

하버드 醫大 韓國保健政策프로젝트 局長을 맡고 있는 박기범 敎授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視線集中’에서 “北韓 醫療陣의 技術은 좋지만 裝備와 施設, 約 같은 인프라가 不足하다. 裝備도 옛날 것을 繼續 쓰고 매스度 한番만 쓰지 않고 繼續 쓴다”고 말했다.

朴 敎授는 “呼吸器 같은 것도 넉넉하지 않은 것 같다. 治療에 必要한 材料 等도 다 不足하니까 死亡率이 다른 나라보다 높을 수 있다”고 憂慮하며 “國際 社會에서 빨리 支援해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促求했다.

이혜원 東亞닷컴 記者 hyewon@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