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宋永吉 “滅共 외치다 6·25 南侵 빌미準 歷史 알아야”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政治

宋永吉 “滅共 외치다 6·25 南侵 빌미準 歷史 알아야”

入力 2022-01-23 17:37 업데이트 2022-01-23 17:53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더불어民主黨 宋永吉 代表가 22日 國民의힘 尹錫悅 大選候補를 向해 “李承晩 大統領이 準備도 없이 北進統一, 滅共統一을 외치다 6·25 南侵의 핑곗거리만 提供했던 歷史의 敎訓을 배워야 한다”고 말해 論難을 일으켰다. 國民의힘은 “北韓이 主張하던 ‘南侵誘導설’과 무엇이 다르냐”고 猛爆했다.

宋 代表는 이날 自身의 페이스북에 最近 尹 候補의 先制打擊 發言에 對해 “戰時作戰權 回收, 軍事衛星 等 偵察資産의 뒷받침도 없을 뿐 아니라 軍事 緊張高調로 株價下落, 外國人 投資者 撤收 等 큰 經濟危機를 불러올 수 있다”고 批判했다. 그러면서 “戰時作戰權 回收도 反對하면서 先制爆擊論을 主張하는 國民의힘과 尹 候補에게 쿠바 미사일 危機를 다룬 ‘1962’이란 冊을 膳物로 보내겠다. 바쁘더라도 꼭 一讀을 勸한다”고 적었다.

宋 代表는 最近 核實驗과 大陸間度미사일(ICBM) 實驗發射를 再開할 수 있다고 밝힌 北韓을 向해서도 “絶對로 레드라인을 넘지 말아야 한다”고 警告했다. 이어 “國民 여러분께서 민주당 李在明 大選 候補를 당선시켜주시면 當選者와 相議해 卽時 美國을 訪問해 突破口를 찾겠다”고 했다.

國民의힘 황규환 選擧對策本部 代辯人은 이날 口頭論評에서 “執權與黨 代表의 歪曲된 歷史觀, 國家觀이 부끄럽다”며 “6·25戰爭 原因을 우리가 提供했다는 式으로 막말을 할 수 있느냐”고 批判했다. 國民의힘 장영일 選擧對策本部 常勤副代辯人도 23日 論評을 내고 “軍事的 緊張 高調와 經濟 危機는 北韓의 核·미사일 等 挑發이 原因”이라며 “大韓民國 政治人이라면 尹 候補의 北核·미사일 攻擊 對備 發言이 아니라 北韓의 威脅부터 警告하고 나서는 게 常識”이라고 맞받았다.

이윤태 記者 oldsport@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