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金鎔泰 “李在明, 괜한 걱정 말고 法·原則 따라 搜査 받아라”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政治

金鎔泰 “李在明, 괜한 걱정 말고 法·原則 따라 搜査 받아라”

入力 2022-01-23 11:03 업데이트 2022-01-23 11:0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李在明 더불어民主黨 大選 候補가 22日 午後 서울·景氣 每타버스(每週 타는 民生 버스) ‘걸어서 民心 속으로’의 一環으로 서울 松坡區 石村湖水를 訪問해 卽席 演說을 마친 後 市民들에게 人事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金鎔泰 國民의힘 最高委員은 23日 李在明 더불어民主黨 大選 候補를 向해 “괜한 걱정하지 말고 法과 原則에 따라 搜査를 받으면 된다”고 했다.

金 最高委員은 이날 페이스북에 “李 候補께서 ‘大選에서 지면 없는 罪를 만들어서 監獄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金 最高委員은 “李 候補 論理대로 ‘檢察은 없는 罪도 만들 수 있는 組織’이라면, 反對로 權力 눈치 보느라 執權與黨 李 候補의 있는 罪도 뭉갤 수 있겠다”며 “當場 國民 앞에 한 點 부끄럼 없이 ‘大庄洞 疑惑’ 特檢을 받으시라”고 指摘했다.

그러면서 “都大體 민주당과 李 候補는 무엇을 감추려 特檢을 躊躇하는가”라며 “세 치 혀로 國民을 속이는 者, 반드시 法廷에 세워 眞實을 가려야 할 것”이라고 强調했다.

李 候補는 前날(22日) 每타버스(每週 타는 民生버스) 서울地域 日程 中 서울 松坡區 石村湖水 水邊舞臺 卽席演說에서 “제가 人生을 살면서 참 많은 旣得權과 부딪혔고 攻擊을 當해도 잘못한 게 없으니 두렵지 않았는데 只今은 두렵다”면서 “過去에는 없는 事實을 지어내서 國家權力을 濫用해 彈壓下眞 않았는데 이番엔 제가 지면 없는 罪도 만들어서 監獄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