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洪準杓 “차라리 날 黜黨시켜 달라, 내 발로는 못 나간다”…윤핵관에 要求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政治

洪準杓 “차라리 날 黜黨시켜 달라, 내 발로는 못 나간다”…윤핵관에 要求

入力 2022-01-23 10:05 업데이트 2022-01-23 20:17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洪準杓 國民의힘 議員. ⓒ News1
洪準杓 國民의힘 議員이 黨을 떠날 수 있음을 示唆해, 波長이 만만찮을 展望이다.

홍 議員은 23日 自身이 만든 疏通채널 ‘靑年의 꿈’에서 支持者들이 “끝까지 믿고 따르겠다”, “이 나라 未來가 없다”며 激勵의 목소리를 보내자 “차라리 黜黨이라도 시켜줬으면 좋겠다”며 격한 感情을 드러냈다.

이어 홍 議員은 “내 발로는 못 나가겠다”며 “권영세 (선대본 總括本部長 兼 事務總長) 말대로 차라리 尹核關들이 蠢動해 黜黨시켜주면 맘이 더 便할 것”이라고 했다.

홍 議員은 尹錫悅 候補를 둘러싸고 있는 側近들이 쓴소리하면 ‘離間질’, 돕겠다고 하면 ‘欲心, 舊態를 보인다’라며 自身을 밀어내고 있다며 그럴 바에는 차라리 自身을 쫓아내 줄 것으로 要求했다.

지난 19日 尹 候補와 晩餐 때 洪 議員은 Δ 서울 鍾路에 崔在亨 前 監査院長을 公薦하는 等 人材를 잘 起用할 것 Δ 妻家집 非理 嚴斷 對國民 宣言을 要求했다.

이를 받아들이면 ‘선대본 常任 顧問’을 맡아 選擧戰에 뛰어들겠다고 했다.

이에 對해 尹 候補가 卽答을 避한 가운데 權寧世 本部長 等은 ‘公薦權 要求는 度를 넘는 것’이라며 홍 議員을 强力 批判, 事實上 홍 議員 손을 뿌리쳤다.

이런 가운데 李俊錫 代表는 “尹 候補 側과 홍 議員과 仲裁 努力을 기울이고 있다”며 破局만은 막아야 한다고 兩쪽에 信號를 보내고 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