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洪 “李俊錫은 왔다 갔다 하고, 갈길은 먼데 날은 저물고…답답하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政治

洪 “李俊錫은 왔다 갔다 하고, 갈길은 먼데 날은 저물고…답답하다”

入力 2022-01-22 09:36 업데이트 2022-01-22 09:37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國民의힘 선대본 ‘원팀’을 놓고 삐거덕 距離고 있는 尹錫悅 大選候補(오른쪽부터), 李俊錫 代表, 홍준표 議員. ⓒ 뉴스1

洪準杓 國民의힘 議員이 只今 自身의 處地를 日暮途遠(日暮途遠· 날은 저물고 갈길은 멀고)에 比喩하며 답답함을 吐露했다.

홍 議員은 22日 疏通채널 ‘靑年의 꿈’ 問答코너를 통해 自身이 尹錫悅 候補에게 ‘몇 몇을 推薦’한 것은 國家와 黨에 보탬이 되려했기 때문이다고 指摘했다.

그럼에도 尹 候補 周邊의 奸臣, 이른바 尹核關(尹錫悅側 核心 關係者)이 이를 歪曲, 尹 候補와 自身의 사이를 가로막는 것은 넘어서 自身을 陰害했다며 憤怒했다.

여기에 李俊錫 黨 代表도 尹 候補 擁護發言을 하고 있는 等 “왔다 갔다 한다”며 섭섭함을 감추지 않았다.

一部 支持者가 “李俊錫은 ‘젊은 金鍾仁 버전’아닌가”라고 묻자 홍 議員은 “제 잘난 맛에 사는게 人生이다”며 놔둬라고 言及, 不便한 心氣를 에둘러 表現했다.

그러면서 홍 議員은 最近 自身의 同窓이 世上을 등져 슬프다며 “이제 나도 살아온 날보다 훨씬 짧은 살아갈 날이 남았다”며 가는 歲月을 恨歎한 뒤 “갈길은 멀고 해는 저물고 있다”고 했다.

그래도 홍 議員은 支持者들의 應援에 “고맙다”며 “개가 짖어도 汽車는 간다”라며 初心을 잃지 않고 가겠다고 했다.

한便 李俊錫 代表는 前날 放送인터뷰에서 “洪 議員이 泗川(私薦) 意圖를 가지고 (該當 人士들을) 推薦했다는 情況은 아직 없다”며 홍 議員을 감싸 안았다.

이어 “尹 候補 側과 홍 議員 사이 仲裁 努力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候補도 最大限 (誤解를 풀기 위해) 努力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尹 候補에게 勸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