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政府 宗敎偏向” 3500名 僧侶大會… 與, 성난 佛心에 謝過 不發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政治

“文政府 宗敎偏向” 3500名 僧侶大會… 與, 성난 佛心에 謝過 不發

入力 2022-01-22 03:00 업데이트 2022-01-22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鄭淸來 “査察 通行稅, 鳳이 김선달”… 昨年 國監 發言에 佛敎界 激昂
黃熙 長官 “文大統領 遺憾 뜻” 傳達… 宋永吉, 曹溪寺 門밖서 “깊이 謝過”
발 못들인 鄭淸來, 國會서 “懺悔”, 與內部 “大選 한票가 아쉬운데…”
佛敎界 “宗敎偏向 中斷하라”… 발길 돌리는 鄭淸來 21日 서울 종로구 曹溪寺에서 열린 全國僧侶大會에 參席한 스님들이 政府와 더불어民主黨의 ‘宗敎 偏向’에 抗議하고 있다(왼쪽 寫眞). ‘鳳이 김선달’ 發言으로 佛敎界의 反撥을 觸發했던 민주당 鄭淸來 議員은 이 자리에 參席해 謝過하려 했지만 스님들이 막아서 行事場에 들어가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송은석 記者 silverstone@donga.com
“宋永吉 물러가라.” “너희들이 다 망쳐놓고 무슨 낯짝으로 왔느냐.”

더불어民主黨이 ‘성난 佛心(佛心)’에 津땀을 뺐다. 民主黨 宋永吉 代表는 21日 午後 2時 서울 종로구 曹溪寺에서 열린 ‘宗敎偏向 佛敎歪曲 根絶과 韓國佛敎 自主權 守護를 위한 全國僧侶大會’를 찾아 民主黨 鄭淸來 議員의 ‘鳳이 김선달’ 發言에 對해 再次 謝過를 試圖했지만 參席者들의 거센 揶揄 속에 發言 機會도 얻지 못한 채 빈손으로 돌아갔다. 同行했던 鄭 議員은 曹溪寺에 발조차 들이지 못했다.

歷代級 薄氷 勝負가 豫想되는 大選을 앞두고 佛敎界 票心 離脫 憂慮가 커지면서 黨 안팎에서는 鄭 議員의 自進 脫黨을 要求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 謝過文도 못 읽고 돌아온 與
이날 行事는 지난해 10月 國政感謝狀에서 文化財 觀覽料를 ‘通行稅’, 이를 받는 査察을 ‘鳳이 김선달’에 빗댄 鄭 議員의 脫黨 및 除名을 要求하는 한便 現 政府의 宗敎 偏向을 批判하기 위한 자리로 全國 스님 3500餘 名이 參席했다. 全國僧侶大會는 曹溪宗 宗憲宗法(宗憲宗法)에 規定되지 않은 非常措置로 1994年 僧侶大會 以後 28年 만이다.

曹溪宗 總務院長 遠行 스님은 이날 “穩全히 傳統文化를 繼承 發展하기 위해 文化財保護法으로 認定받은 文化財區域入場料도 通行稅로 恥部받기에 이르렀다”며 “傳統文化를 保存 繼承해야 할 政府가 앞장서 宗敎 間 葛藤의 原因을 提供하고 부추기며 責任을 轉嫁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이날 午前 黃熙 文化體育觀光部 長官이 遠行 스님을 찾아 “(海外 巡訪 中인) 大統領께서도 걱정이 너무 많다”며 “大統領께서도 大規模 僧侶大會價 열리게 된 것에 對해 유감스럽다는 立場”을 傳達한 것으로 알려졌다.

最近 발목 手術로 휠체어를 탄 채 曹溪寺를 찾은 宋 代表는 이날 壇上에 올라 直接 謝過文을 發表할 計劃이었지만, 스님 및 信徒들의 反撥에 結局 마이크도 잡지 못했다. 宋 代表는 以後 曹溪寺 앞에서 記者들과 만나 “韓國佛敎의 歷史와 傳統을 헤아리지 못하고 佛敎界와 國民 여러분께 傷處와 心慮를 끼쳐 드린 點에 對해 與黨 代表로서 깊이 謝過드린다”고 거듭 姿勢를 낮췄다. 그러면서 “李在明 大選 候補가 當選되면 特定 宗敎 偏向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鄭 議員도 이날 午後 國會에서 記者會見을 열고 “저로 인해 佛敎界에 心慮를 끼쳐 드린 데 對해서 懺悔와 심심한 謝過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다만 自身의 去就와 關聯해서는 별다른 立場을 밝히지 않으며 脫黨 意思가 없음을 再確認했다.
○ 커지는 “大選 惡影響” 憂慮
大選을 46日 앞두고 如前히 深刻한 雰圍氣에 민주당 內에서도 憂慮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首都圈 重鎭 議員은 “한 票도 아쉬운 게 이番 大選“이라며 “鳳이 김선달 發言 論難이 文在寅 政府와 민주당을 向한 佛敎界의 集團 反撥로 번지고 있는 狀況인 만큼 深刻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佛敎界와 가까운 한 重鎭 議員은 “大選에 明白한 惡材이지만 뾰족한 수가 없다. 그저 最善을 다해서 謝過하고 또 謝過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鄭 議員이 스스로 脫黨을 決斷해야 한다는 主張도 漸次 많아지는 模樣새다. 한 首都圈 議員은 “黨憲黨規上 鄭 議員을 除名하기는 現實的으로 어렵다”며 “鄭 議員이 스스로 黨을 나가는 것 外엔 事態 收拾이 쉽지 않다”고 했다.

鄭 議員이 最近 自身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李核關(李在明 核心 關係者)’이 脫黨을 强要했다”는 글을 올려 論難을 再次 擴散했다는 指摘도 나온다. 한 重鎭 議員은 “黨 指導部가 108倍를 하고, 정세균 前 國務總理까지 登板해 겨우 事態를 收拾해가는 過程이었는데 鄭 議員이 올린 페이스북 글 때문에 다시 一波萬波를 일으켰다”며 “鄭 議員이 스스로 決斷하지 못하면 宋 代表가 決定을 내려야 한다는 意見도 있다”고 했다.

강성휘 記者 yolo@donga.com
김갑식 文化專門記者 dunanworld@donga.com
유채연 記者 ycy@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