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僧侶大會 찾은 宋永吉 “宗敎差別禁止位 大選 公約으로” 約束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僧侶大會 찾은 宋永吉 “宗敎差別禁止位 大選 公約으로” 約束

入力 2022-01-21 16:41 업데이트 2022-01-21 16:4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宋永吉 더불어民主黨 代表는 21日 鄭淸來 議員의 ‘鳳이 김선달’ 發言으로 성난 佛敎界에 거듭 謝過하며 ‘宗敎偏向差別禁止委員會’ 設置 大選 公約을 約束했다.

宋 代表는 이날 午後 서울 종로구 曹溪寺 大雄殿에서 열린 全國僧侶大會를 찾은 뒤 記者들과 만나 佛敎界에 謝過하는 內容의 立場文을 發表했다.

宋 代表는 “最近 1700餘年 韓國 佛敎 歷史와 傳統을 헤아리지 못하고 佛敎界와 國民 여러분께 心慮를 끼쳐드려 與黨 代表로 사과드린다”며 “민당 構成員들과 함께 無限 責任을 느낀다. 韓國 佛敎가 守護하고 있는 遺物에 對한 安全하고 效率的인 管理와 全勝을 爲해 다양한 政策 代案을 마련하는데 努力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득한 옛날부터 傳承된 貴重한 文化財를 保存하고 世界에도 傳하려는 佛敎界의 努力과 苦衷을 充分히 理解하고 있으며 與黨 代表이자 國民의 한 사람으로서 眞心으로 感謝의 말씀을 드린다”며 “韓國 文化의 整數인 有無形의 佛敎 文化는 우리 國民 모두의 所重한 資産으로 이를 지키는 일은 佛敎界 홀로 떠맡아야 할 짐이 아니라 나라와 國民이 모두 함께 잘 保存하기 위해 努力해야 한다” 强調했다.

그는 또 “文化財 觀覽料 論難의 시원(始源)은 權威主義 政權 時節 曹溪宗 寺刹 敷地를 國家가 一方的으로 國立公園에 編入시키며 始作된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러한 不當한 處事로 因한 佛敎界 被害와 佛敎界 苦衷을 理解한다. 이를 是正하기 위한 다양한 努力을 기울이지 못해 佛敎界와 國民들께 心慮를 끼쳐드리게 됐다”고 再次 謝過했다.

曹溪宗이 文在寅 政府의 ‘宗敎 偏向’을 問題삼고 있는 데 對해서도 “민주당과 政府는 앞으로 大統領과 政府의 各種 行事 儀典에 있어서 더욱 愼重하고 徹底하게 말과 行動을 삼가해서 特定 宗敎 偏向이라는 誤解의 素地가 없도록 하겠다”며 “特히 李在明 候補가 當選돼 政府를 構成할 때 더욱더 이런 原則을 잘 지켜서 特定宗敎 偏向이라는 말이 안 나오게 하겠다”고 約束했다.

宋 代表는 “與黨 代表로서 約束드린다. 민주당은 이番 大選을 맞이해 佛敎界가 提案한 20餘가지 政策 事案에 對해 李 候補의 뜻을 받아 深度 있게 論議를 進行 中”이라며 “文化財 觀覽料를 비롯해 國立公園 問題, 國家 指定 佛敎 文化財 保護, 傳統寺刹 規制 改善 等 여러 懸案을 合理的으로 풀어갈 수 있도록 體系的인 立法的 代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어 “韓國 社會의 다양한 宗敎가 共存하고 相生할 수 있도록 宗敎平和差別禁止委員會를 設置하는 方案을 黨 次元의 大選 公約으로 定立하고 追後 關聯 節次를 迅速하게 進行해 나갈 것”이라며 “이番 機會로 佛敎界와 앞으로 더욱 疏通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民主黨은 불이와 화쟁精神을 바탕으로 우리 社會의 各種 差別과 葛藤이 解消될 수 있도록 모든 努力을 다하겠다”며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말처럼 이番 機會가 轉禍爲福이 돼 佛敎界와 疏通하는 契機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鄭 議員은 지난해 國政監査에서 海印寺 文化財 觀覽料를 ‘通行稅’에, 이를 걷는 査察을 ‘鳳이 김선달’에 比喩해 佛敎界의 거센 反撥을 산 바 있다.

佛敎界에서 黜黨 措置 等을 要求받고 있는 鄭 議員도 이날 國會 疏通館에서 別途의 記者會見을 열어 “佛敎界에 心慮를 끼쳐드린 것에 對해 懺悔와 심심한 謝過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와 關聯해 宋 代表는 ‘佛敎界에서 더 以上 黜黨 要求 없이 謝過로 갈음하기로 한 것이냐’는 質問에 “저희는 그런 것을 期待하고 있고 그런 雰圍氣를 만들기 爲해 努力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宋 代表와 鄭 議員의 謝過가 성난 佛敎界를 달랠 수 있을지는 未知數다.

이날 全國僧侶大會를 찾은 鄭 議員은 行事場 앞에서 발길을 돌렸으며 宋 代表도 壇上에 올라 僧侶들 앞에서 立場文을 發表하려 했지만 취소당했다.

特히 行事場에서 黃熙 文化體育觀光部 長官의 映像 沙果 메시지가 送出되다가 停止되고 宋 代表의 立場文 發表도 取消되자 現場에 있던 僧侶들이 歡呼하는 場面이 펼쳐졌다. 宋 代表가 記者들 앞에서 立場文을 發表하는 中에 한 僧侶가 다가와 “여기서 뭐하는 것이냐”고 抗議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