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鄭淸來, 僧侶大會 찾았지만 入場 못해…국회서 謝過文 發表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鄭淸來, 僧侶大會 찾았지만 入場 못해…국회서 謝過文 發表

入力 2022-01-21 15:22 업데이트 2022-01-21 16:09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鄭淸來 더불어民主黨 議員이 21日 午後 全國僧侶大會가 열리고 있는 서울 종로구 曹溪寺를 찾았지만 立場 許諾이 안돼 발길을 돌리고 있다. 송은석 記者 silverstone@donga.com
‘鳳이 김선달’ 發言으로 佛敎界의 强한 反撥을 산 鄭淸來 더불어民主黨 議員이 21日 政府·與黨의 宗敎偏向을 糾彈하는 大韓佛敎曹溪宗 開催 全國僧侶大會에 參席하려 했지만 行事場에 들어가지 못했다.

鄭 議員은 이날 午後 서울 종로구 曹溪寺 大雄殿에서 열린 全國僧侶大會를 찾았지만 宋永吉 代表 等이 行事場에 들어간 것과는 달리 入口에서 발길을 돌렸다.

鄭 議員은 “저는 이제 (宋 代表 等이) 오늘 여기 오라고 해서 오고 있는 中에 그냥 正論館에서 謝過文 發表하는 게 좋겠다고 하더라”며 “이따가 午後 3時30分에 國會 正論館에서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曹溪宗에서 立場을 不許한 것이냐는 質問에는 “그것은 잘 모르겠다”고 했다. 脫黨을 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이따가 말씀드리겠다”고만 答했다.

앞서 鄭 議員은 지난해 國政監査에서 海印寺 文化財 觀覽料를 ‘通行稅’에, 이를 걷는 査察을 ‘鳳이 김선달’에 比喩해 佛敎界의 거센 反撥을 샀다.

이에 宋 代表가 이날 午前 釜山市黨 選擧對策委員會議를 主宰한 後 上京해 全國僧侶大會에 參席하는 等 민주당은 連日 佛心 달래기 行步를 持續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