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陳重權 復黨’에 여영국 “感謝한 마음…進步政黨다움 分明히 할 것”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政治

‘陳重權 復黨’에 여영국 “感謝한 마음…進步政黨다움 分明히 할 것”

入力 2022-01-21 15:20 업데이트 2022-01-21 15:2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 News1 DB
여영국 正義黨 代表는 21日 陳重權 前 東洋代 敎授가 2年 만에 復黨하기로 한 데 對해 “黨代表로서 復黨 및 入黨하는 분들에 對해 感謝한 마음으로 節次에 따라 處理할 것”이라고 歡迎했다.

女 代表는 이날 自身의 社會關係網서비스(SNS)에 “晉 前 敎授가 正義黨 復黨醫師를 公開的으로 밝혔다. 精義堂은 進步政黨다움을 分明히 하며, 더욱 품을 넓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女 代表는 이어 “그동안 저는 黨의 歸責事由로 떠난 많은 黨員들에게 謝過를 하고, 다시 黨과 함께할 것을 呼訴해왔다”고 적었다.

앞서 晉 前 敎授는 이날 새벽 SNS에 “저는 沈想奵으로 간다. 正義黨에 다시 入黨한다”고 적었다.

그는 “進步의 再構成을 위해 젊은 政治人들을 뒤에서 돕는 일을 찾아보겠다”며 沈想奵 正義黨 大選 候補의 前날 MBC ‘100分 討論’ 出演 記事 링크를 올렸다.

晉 前 敎授는 正義黨 創黨 이듬해인 2013年 正義黨에 入黨했다가 ‘曺國 事態’ 當時 正義黨이 祖國 當時 法務部長官 任命을 ‘尊重’한다는 立場을 밝히자 이를 批判하다 2020年 1月 脫黨했다.

蟄居에 들어갔다가 最近 活動을 再起한 沈 候補는 前날 放送에서 “正義黨은 페미니즘 政黨”“四方이 壁으로 둘러싸인 것 같았다”며 反省과 다짐을 쏟아냈다.

沈 候補는 지난 18日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曺國 事態’를 批判하지 않은 것을 두고 “20年 政治를 하면서 가장 뼈아픈 誤判이었다”고 反省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