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日獨島 領有權 主張 非難…“斷乎하게 짓부셔야”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政治

北, 日獨島 領有權 主張 非難…“斷乎하게 짓부셔야”

入力 2022-01-21 08:52 업데이트 2022-01-21 08:5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北韓이 宣傳媒體를 통해 日本의 獨島 領有權 主張을 非難하면서 “領土强奪 策動에 覺醒을 높이고 한치의 讓步도 없이 斷乎하게 짓부셔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21日 北韓 宣傳媒體 우리民族끼리는 座談會 形態 揭示物에서 “最近 日本 反動들이 새해 들어서기 바쁘게 獨島 領有權을 主張하는 놀음에 繼續 매달리고 있다”고 非難했다.

또 “지난 17日에도 日本 外相은 國會外交 演說이란 것을 통해 獨島强奪 野望을 더 露骨的으로 드러냈다”, “16日에는 日本 氣象廳이 홈페이지를 통해 獨島가 日本 領土인 것처럼 돼 있는 地圖를 公開하는 妄動을 부렸다”고 했다.

이어 “歷史的, 地理的, 法的으로 獨島가 우리 民族 固有 領土라는 것은 世上이 다 알고 있는 事實”이라며 “歷史的으로 볼 때 獨島를 처음 開拓한 사람들은 古代 朝鮮 사람들”이라고 指摘했다.

그러면서 過去 獨島가 高句麗 사람들 居住地였으며, 于山國 編入 以後엔 鬱陵島·獨島 住民들이 新羅 사람들로 꾸려졌다고 짚었다. 渤海 使臣과 商人들이 鬱陵島·獨島를 거쳐 日本에 갔다고 說明했다.

나아가 “12世紀 中葉 以後 獨島는 鬱陵島와 함께 高麗 蔚珍縣에 所屬 됐다”, “高麗 뒤를 이은 朝鮮 封建 王朝道 鬱陵島와 獨島에 對한 主權을 始終一貫 行使해 왔다”고 强調했다.

이들은 日本 도쿠가와 幕府, 메이지 政府에서도 獨島에 對한 朝鮮 領有權을 認定했다는 點도 想起했다. 日本 陸軍省과 海軍省이 1875年, 1876年 獨島가 朝鮮 領土라는 것을 認定했다고도 했다.

아울러 “日本은 1951年 2月13日 大將聖靈 4號와 6月6日 總理部令24號에서 獨島를 日本의 附屬섬에서 除外한다는 것을 公布했다”며 “以後 1960年, 1968年 두 法令을 改正했는데 그때도 獨島를 日本 附屬섬에서 除外한단 條項만은 그대로 남겨뒀다”고 했다.

더불어 19世紀 中葉 유럽 海島들을 言及하면서 “그 海島들 大部分이 獨島를 朝鮮 섬으로 表記하고 있다”며 “유럽 많은 나라들이 가지고 있는 옛 地圖들이 威力한 證據”라고 强調했다.

이들은 “아직까지 日本 當局이 獨島를 저들 땅이라고 生떼를 쓰는 것이야 末로 뻔뻔스럽고 厚顔無恥하기 짝이 없는 짓”이라며 그 背景으로 “朝鮮半島(韓半島) 재침에 有利한 環境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指摘했다.

또 “朝鮮半島를 집어삼키고 나아가 大東亞共榮圈의 옛 野望을 實現하려는 日本의 胸深은 예나 只今이나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며 “獨島를 紛爭 地域으로 刻印시키고 類似 時 强奪 名分을 쌓으려는 것”이라고 批判했다.

아울러 “다른 目的은 日本이 獨島 周邊과 朝鮮 東海에 埋葬된 水産 資源, 鑛物 資源에 强한 눈毒을 들이고 있는 것과 關聯된다”며 “이런 資源에 눈毒을 들이고 繼續 獨島領有權 主張을 들고 나오며 억지 부리는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日本의 破廉恥하고 뻔뻔스러운 領土 强奪 行爲가 北과 男, 海外 全體 朝鮮 民族의 치솟는 激忿을 자아내고 있는 것은 너무 應當하다”고 主張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