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宋永吉 “조동연, 電話로 辭退 意思…姜容碩 告發할것”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政治

宋永吉 “조동연, 電話로 辭退 意思…姜容碩 告發할것”

入力 2021-12-03 09:02 업데이트 2021-12-03 10:0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國會議員 出馬할 사람도 아닌데 이렇게까지 攻擊해야 하냐”
“經緯야 어찌됐건 女性으로 힘겹게 살아온 사람”
거짓 解明 論難에 對해선 言及 안해
조동연 더불어民主黨 新任 共同常任選對委員長이 지난달 30日 서울 汝矣島 中央黨舍에서 열린 記者懇談會에서 取材陣의 質問에 答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民主黨 選擧對策委員會 迎入 人材 1號인 조동연 共同常任選擧對策委員長이 婚外子 問題 等 私生活 論難에 3日 自進 辭退했다.

宋永吉 민주당 代表는 이날 國會에서 조 委員長의 辭退를 알리면서 “公職 候補者도 아닌데 離婚한 事實을 가지고 이렇게까지 攻擊해야 될 事案이냐”고 말했다. 민주당의 ‘거짓解明’ 論難에 對해선 立場을 밝히지 않았다. 그間 民主黨은 疑惑 提起에 對해 “事實이 아닌 것으로 確認됐다”며 法的 責任을 묻겠다고 해왔다.

宋 代表는 “어젯밤 조 委員長의 페북 메시지를 보고 너무 걱정이 많이 됐다. 잠을 설쳤는데 多幸히 아침에 電話通話를 해 安堵했다. 電話를 통해 저에게 辭退 意思를 밝히면서 제발 自己 아이들, 家族들에 對해서 이런 攻擊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表示했다”고 傳했다.

이어 “一旦 이番 週末頃 直接 만나서 여러 가지 對話를 나눠보고 判斷을 할 생각”이라며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조 委員長은 國會議員에 出馬하거나 長官 候補者로 任命된 사람이 아니다. 무슨 公職을 임명한 것도 아니다”며 言論에 不滿을 드러냈다.

그는 “(朝 委員長은) 97日 동안 李在明 候補를 支持해서 도와주기 위해 選對委에 參與한 사람이다. 當場 只今 公職 候補者도 아니고 國會議員 出馬할 사람도 아닌데 10年 前 離婚한 事實을 가지고 이렇게까지 家族이나 個人事를 攻擊해야 될 事案이냐”고 했다.

또 “經緯야 어찌 됐건, 女性으로서 두 아이를 낳아서 힘겹게 살아왔다, 아이들 키우면서. 그리고 아내로서의 삶, 애들 엄마로서의 삶을 넘어서 조동연 本人의 이름으로 自身의 社會的 삶을 開拓하기 위해서 발버둥 쳐 왔다”며 “모든 言論이 襟度를 지키고 憲法이 保障하고 있는 個人의 私生活 保護와 人格權을 짓밟는 行爲는 이미 그 自由의 範圍를 벗어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黨 法律支援團에서는 ‘가세硏’을 비롯한 강용석 辯護士에 對해서 午後에 告發措置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 委員長은 結婚生活 中 外道로 아이를 낳았다는 等 私生活 論難이 불거지자 前날(2日) 페이스북에 “그間 眞心으로 感謝했고 罪悚하다. 安寧히 계세요”라는 글을 남기고 連絡이 杜絶됐었다.

조 委員長은 前날 午前까지만 해도 KBS 라디오에 出演해 “저 같은 사람은 아이들에게 堂堂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機會를 許諾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어떤 挑戰을 할 수 있는 機會조차도 許諾을 받지 못하는 건지 묻고 싶다”며 婚外子 論難에 對한 正面 突破를 示唆했다. 하지만 黨內에서도 “國民 情緖를 考慮해야 한다”는 反應이 이어지자 結局 自進해서 辭退한 것으로 보인다.

박태근 東亞닷컴 記者 ptk@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