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假짜뉴스라더니…조동연 “私生活 論難 罪悚, 機會 없나요”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政治

與 假짜뉴스라더니…조동연 “私生活 論難 罪悚, 機會 없나요”

入力 2021-12-02 09:22 업데이트 2021-12-02 18:0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민주당은 當惑···李在明 “國民 判斷 지켜보겠다”
(조동연 더불어民主黨 共同常任選對委員長)


李在明 더불어民主黨 大選候補의 1號 迎入人材人 조동연 常任共同選對委員長이 私生活 論難에 휩싸이자 민주당은 “全혀 事實이 아니다”라며 假짜뉴스 取扱했지만, 정작 當事者는 이를 認定하는 趣旨의 解明을 했다.

兆 選對委員長은 2日 “저 같은 사람은 10~30年이 지난 後 아이들에게 堂堂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機會를 許諾받지 못하는 것이냐”고 말했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最强時事’에 나와 “제 個人的인 私生活로 인해서 많은 분들께서 不便함을 分明히 느끼셨을 것이고 뭐 憤怒도 느끼셨을 텐데 그런 部分에서 너무나 송구스럽고 罪悚하다는 말씀을 좀 먼저 드린다”면서도 이같이 反問했다.

조 委員長은 “私生活이지만 말을 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아서”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疑惑의 核心 內容은 言及하지 않은 채 “一旦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結婚生活을 始作했고 兩쪽 다 傷處만 남은 채로 結婚生活이 깨졌다”며 “저는 個人的으로 軍이라는 宏壯히 좁은 集團에서 그 以後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실은 살아왔다”고 感性的 呼訴를 이어갔다.

이어 “아마 그냥 혼자였다면 어떤 決定을 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되는 아이들이 있었고 또 平生 苦生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됐기 때문에 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죽을 만큼 일을 했고 죽을 만큼 工夫를 한 것 같다”고도 했다.

또 “只今 現 家庭에서 저희 두 아이, 特히 저희 둘째 아이를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거다”고 말했다.

조 委員長은 “자리에 戀戀해서나 아니면 뭐 理解를 求하고자 말씀을 드리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저 같은 사람은 그 時間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挑戰을 할 수 있는 機會조차도 許諾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좀 묻고 싶다. 뭐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여기까지다”라고 말했다.

前날 민주당은 조 委員長의 私生活 論難에 對해 “全혀 事實이 아니다. 强力한 法的 對應을 할 것”이라고 했지만 ‘거짓 解明’을 한 模樣새가 됐다.
(安敏錫 더불어民主黨 議員)


조 委員長의 私生活 論難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硏究所’의 강용석 辯護士가 自身의 페이스북에 “조 委員長과 關聯한 提報가 쏟아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姜 辯護士는 조 委員長이 結婚 生活 中 婚外子를 낳았다는 疑惑을 提起하며 “陸士 出身들 사이에서 너덧 군데를 통해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더라”라고 主張했다.

그러자 金鎭煜 민주당 選對委 代辯人이 事實이 아니라고 卽刻 反撥한 데 이어, 민주당 選對委 總括特報團長인 안민석 議員은 ‘假짜뉴스’라고 取扱했다. 安 議員은 前날 한 라디오에서 “事實이 아닌 걸로 確認 했다. 거기에 對해서는 問題를 提起한 本人(강용석)이 責任을 지셔야 할거다”라고 確言했다.

하지만 以後 조 委員長의 前 男便이 아들의 親子確認 感情을 遺傳子 分析機關에 依賴한 結果 ‘不一致’ 通報를 받았다는 文字메시지 內容이 姜 辯護士의 페이스북에 公開됐다.

TV造船도 조 委員長 前 男便이 過去 SNS에 올렸던 文字 메시지를 公開하며 婚外子 疑惑 問題를 公式 提起했다.

(강용석 辯護士 페이스북)


私生活 論難이 一部 事實로 確認되면서 李在明 候補와 민주당은 難處한 狀況이 됐다.

選對委 國家人材委員會 總括 團長을 맡은 白惠蓮 議員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私見이라면서 “國民的인 情緖나 이런 것이 宏壯히 剛하기 때문에 考慮할 수밖에 없다”라며 “本人이 여러 가지 判斷이 必要할 것”이라며 조 委員長의 去就 決斷을 促求했다.

李 候補는 “모든 政治人은 國民에 對해서 責任지는 것”이라며 “國民들의 判斷을 좀 지켜보도록 하겠다”며 留保的인 立場을 보였다.

앞서 조 委員長 迎入을 主導한 것으로 알려진 宋永吉 代表는 지난달 30日 페이스북에 “三顧草廬를 했다. 저와 함께 이番 大選을 陣頭指揮하실 것”이라고 조 委員長을 紹介했지만, 現在 이 글은 削除된 狀態다.

박태근 東亞닷컴 記者 ptk@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政治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